The place of nostalgie, Gongsanseong Fortress 백제가 살아있는 곳, 공주 공산성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kogn ju IMG_3888

Photos by Lee Sang Yoon. Text by tour.gongju.go.kr

Gongsanseong Fortress, the Historic Site No. 12, consists of a mud castle of 400m long and a stone castle of 2260m stretching from Geumseong-dong, Sanseong-dong to Yokryong-dong, Gongju. The circumference and dimension of this fortress are 2, 660m long and 210,000㎡ wide. It is located on basin-type hill of 110m MSL with the road linked to the downtown to the south and Geumgang river to the north. It looks like a closed curve, which is 800m from east to west and about 400m from north to south.

It was originally a mud castle, but most parts of it was renovated to a stone castle as it is from the reign of King Seonjo and King Injo in Joseon Dynasty. Gongsanseong Fortress was a capital in Baekje period, but it played certain roles by period in the changes of history as well as in Baekje period. Therefore, relics in each period remained in many places. The castle was called Unjinseong when it was build during Baekje period, and then, its name was changed to Gongjusanseong Fortress in Joseon Dynasty period, Gongsanseong Fortress and Ssangsusanseong Fortress, then, Sanseong Park when the park system was established. The stone wall and mud wall for reinforcement are about 1,925m and 753m. Total wall for reinforcement is 2,660m including a mud wall of 467m long out of the eastern rampart. Total length of wall is 2,193m except the external castle. http://tour.gongju.go.kr/

kogn ju IMG_3991

공산성은 백제의 수도가 공주에 있을 때, 공주를 지키던 백제의 산성이다. 금강변 야산의 계곡을 둘러싼 산성으로, 원래는 흙으로 쌓은 토성이었으나 조선시대에 석성으로 고쳤다. 쌓은 연대는 정확하지 않으며, 백제 때에는 웅진성으로, 고려시대에는 공주산성, 공산성으로, 조선 인조 이후에는 쌍수산성으로 불렀다. 4방에 문터가 확인되는데, 남문인 진남루와 북문인 공북루가 남아있고 동문과 서문은 터만 남아있다. 암문, 치성, 고대, 장대, 수구문 등의 방어시설이 남아 있으며, 성 안에는 쌍수정, 영은사, 연지, 임류각지, 그리고 만하루지 등이 있다. 또한 연꽃무늬 와당을 비롯하여 백제 기와ㆍ토기 등의 유물들과 고려ㆍ조선시대의 유물들이 많이 출토되었다.

백제 멸망 직후에 의자왕이 잠시 머물기도 하였으며, 백제부흥운동의 거점지이기도 하였다. 통일신라시대에는 김헌창의 난(822)이 일어나기도 하였으며, 조선시대 이괄의 난(1623)으로 인조가 피난했던 곳이기도 하다. 백제 성왕 16년(538)에 부여로 도읍을 옮길 때까지의 백제 도성이었으며, 이후 조선시대까지 지방 행정의 중심지였던 곳으로, 역사적 가치가 크고 연구할 가치가 있는 중요한 유적이다. http://tour.gongju.go.kr/

kogn ju IMG_4074

kogn ju IMG_4089

kogn ju IMG_3988

kogn ju IMG_3963

kogn ju IMG_3928

kogn ju IMG_3977

Contributor, LEE Sang Yoon

LEE Sang Yoon is a  professional photographer. He does work activity as a free lancer and  his main photo work, hidden beauty of Korea has a unique message

프로패셔널 포토그래퍼인 이상윤님은 현재 프리랜서 포토그래퍼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특히 그가 담아낸 피사체는 새로운 생명을 얻은 듯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