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artists who dreams Paris, SONAMU Artists Association 소나무 작가 협회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01(portraits)
Photos by SONAMU Artists Association
There were other associations of artists in the past, such as the Korean Association of Young Artists founded in 1983, but the Artsenal(Art + Arsenal) was the first to have not only an idea, but also an actual workshop. And then, inside the Artsenal, there is SONAMU Association of Korean young artists. A number of artists who worked in ile-de-France launched a search for a joint work space. They eventually found a huge area located southwest of Paris near the Seine. It is an old huge tank factory at Issy-les-Moulineaux. Dozens of artists helped move the 40-ton steel tubes in this old factory to divide the space into 46 individual compartments.

After 2 months of intensive work, the space showroom opened its large doors on February 18, 1992 with a celebration sponsored by the French government, the Korean community in France, and Issy-les -Moulineaux. The workshop was named “Artsenal,” and was managed mainly by the SONAMOU Association, giving 23 workshops to Korean artists and the remaining half to other foreign artists. All kinds of experimental studies were performed by artists coming from around the world. In such a multinational place with artists from many countries, international exchange occurred easily and naturally. The workshop has changed the image of Issy-les-Moulineaux from an old factory space to an area of art and culture.

In 2001, the maturity of the SONAMOU Association ended and artists dispersed to other regions. Some artists moved and settled under the railway bridge of Issy-les-Moulineaux, calling the location Arches. They continue to work together with foreign artists. Furthermore, once a year, the workshops open their doors in the spirit of better connection and communication with local residents.

94(nam yong)

1991년, 프랑스 파리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25명의 한국인 작가들에 의해 창립된 소나무 협회 멤버들은 파리의 남서쪽 이씨레뮬리노 시에 위치한 거대한 군수용품 공장을 터전으로 삼는다. 그리고 십여 명의 작가들은 거대한 공장을 46개의 아틀리에로 분할하는 엄청난 작업에 돌입, 1992년 2월 18일, 마침내 전시장이 포함된 거대한 아틀리에가 개관된다. 이 아틀리에를 “아르스날”(Artsenal, 프랑스어로 ‘예술 Art’과 ‘병기창Arsenal’을 조합한 신조어)이라고 불렀으며, “소나무 협회”(Association SONAMOU, 1991년 8월 22일 설립인가)가 주축이 되어 운영하게 된다. 46개의 아틀리에에서 23개는 한국작가들에게, 나머지 절반은 외국작가들에게 배분되어 다양한 종류의 실험적 작품들이 만들어지며 일대를 대표하는 예술인의 성지로 자리잡게 된다.

2002년에 도로확장으로 아르스날이 헐리기 전까지 수많은 전시를 대외적으로 선보였으며 지금까지 11개국 150여명이 소나무회에서 활동, 80여명의 한국작가가 파리와 서울에서 작업 중이다. 일부 작가들은 이씨레뮬리노 철교 아래의 아틀리에로 이전하여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현재 소나무 작가 협회는 매년 정기전 및 기획전을 프랑스, 한국, 미국 등 여러 지역에서 펼쳐오고 있으며 2005년 10월에는 이씨레뮬리노 시가 서울 구로구와 자매결혼을 맺는데 결정적을 역할을 하는 등, 민간외교의 역할을 함께 해오고 있다. 또한 2008년에는 소나무 작가상의 제정해 현지 미술사회의 발전에 일조 하고 있다.

91-10

94(simon)

94(lee bae)

94(etc)4

03(artsenal-finish)1

94(etc)2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