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ountry coexists with tradition and modern, Singapore 사자의 도시, 싱가포르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1 (9)

1 (8)

Photos by Lee Su Ho

Journalist Lee Su Ho of CultureM Magazine contributor releases some photos of the country coexists with tradition and modern, Singapore. This photo article will be posting two times in this month. The country coexists with tradition and modern, Singapore is a soveregin city state and island country in Southeast Asia. The country is highly urbanised, with very little primary rainforest remaining. Its territory has consistently expanded through land reclamation. Singapore is one of the world’s leading commercial hubs, with the fourth-biggest financial centre and one of the five busiest ports. In terms of pruchasing power parity, Singapore has the third-higest per capita income in the world. It ranks high in international rankings of education, healthcare, government transparency, and economic competitiveness.

One of the five founding members of the Association of South Asian Nations(ASEAN), Singapore is also the host of the APEC Secretariat, and a member of the East Asia Summit, the Non Aligned Movement, and the Commonwealth. Singapore’s rapid development has given it disproportionate influence in global affairs, leading some analysts to identify it as a middle power. Especially, many tourist remembers that the symbol if Singapore, ‘The Merlion’. In fact, it is a mythical creature with the head of a lion and the body of a fish, used as a mascot and national personification of Singapore. Its name combines “mer” meaning the sea and “lion”. The fish body represents Singapore’s origin as a fishing village. The lion head represents Singapore’s original name(Singapura) meaning “lion city”

1 (6)

1 (5)

세계에서 네번째로 큰 금융 중심지이자, 가장 분주한 다섯개의 항구 중 하나를 가지고 있는 나라, 싱가포르. 경제, 상업, 관광 등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싱가포르의 매력은 말 그대로 끝이 없다. 친절한 사람들과 깨끗한 거리, 동서양의 문화가 절묘하게 혼재된  싱가포르에서는 익숙하면서도 녹녹치 않은 묘한 매력을 발견할 수 있기 때문. 현재 싱가포르는 세계에서 각각 3, 4번째로 큰 정유시설과 금융가를 보유하고 있으며 2010년, 싱가포르 국토의 500배에 달하는 옛 종주국 말레이시아를 총 경제규모로도 추월하였다. 2011년 기준으로 1인당 명목 국민소득은 5만달러, 1인당 외환보유고도 세계 최정상을 기록했다. 특히 싱가포르하면 상반신은 사자, 하반신은 물고기의 모습을 한 상징물인 머라이언을 빼놓을 수 없다. 머라이언(Merlion)은 lion에 mermaid를 합성한 단어로 하반신의 물고기는 항구 도시를 상징하며 상반신의 사자는 싱가포르의 국호인 “사자의 도시”에서 유래했다. 컬쳐엠매거진의 컨트리뷰터로 활동하고 이수호 기자가 전해주는 싱가포르는 이야기는 두 차례에 걸쳐 연재될 예정이다.

1 (4)

1 (7) 1 (2)

1 (3)

12312423Contributor, LEE Su Ho

He is a editor of monthly global travel magazine in Korea. While he work as a professional travel editor, he traveled almost all around world.

현재 이수호 기자는 여행 전문 매거진의 에디터로 활동하고 있다. 세계지도의 모든 나라가 빨간 펜으로 체크되는 그날 까지, 세계를 두 발로 밟고자하는 그의 꿈은 현재진행형이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