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oment when seeing becomes hearing 음악을 담아내는 사진작가, 나승열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111 (3)

Pictures by Nah Seung Yull

Spain, where Nah Seung Yull went to with a dream of becoming a jazz guitarist gave him both happiness and devastation all at the same time. However, in being crazy about music, he opens his eyes to new areas. In his mid 30s, he let go of the guitar he always held in his hand and instead grabbed a camera to play in his new art world. Nah Seung Yull has always dreamt of and kept close to music as he talks to his father, conductor Nah Young Soo and his sister, jazz vocalist Nah Yoon Sun. Although now he doesn’t even play anymore and he even sold his precious guitar to buy a camera, his fearless passion for photography is limitless. One day in January, CultureM Magazine joined photographer Nah Seung Yull, who looks at the world through his camera lens as if he is playing music.

재즈 기타리스트의 꿈을 안고 도착한 스페인에서 나승열은 인생 최고의 행복과 절망을 동시에 경험한다. 하지만 음악에 미쳐있던 그의 모든 감각은 새로운 영역에 눈을 뜨게 된다. 항상 손에 쥐고 있던 기타를 놓고 30대 중반부터 음악을 사진에 담아내기 시작한 것. 아버지 나영수 지휘자, 누나 나윤선 재즈 보컬리스트와 음악과 예술을 이야기하며 항상 자유롭게 꿈꾸며 도전해 온  나승열. 이제 더 이상 연주를 하지도 않고 심지어 그렇게 아끼던 기타를 처분해 사진 촬영 장비를 구입했지만, 사진을 향한 그의 열정은 그 깊이를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뜨겁기 만하다. 1월의 어느 날, 렌즈로 바라본 세상을 한 편의 음악으로 연주하는 나승열 사진작가와 컬쳐엠매거진이 같은 공간에 모였다.

99

77

66

55

44

33

22

11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