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tarting place for journey, an intercity bus terminal 버스 터미널에서는 여행이 시작됩니다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100

Photos by Cho Hye Won

We could meet the more passing peoples rather than the peoples who want to go Youngjoo in an old intercity bus terminal of Youngjoo Kyungbuk. A wooden long chair which it has track of the time, a shabby heater that we had seen the grandmother’s home, a humble snack bar where we were eating a light meal like a noddle. In short, there so many thing which it is growing old with us. These are the memory, souvenir of ours

Everyone is the tourists when they were in an old intercity bus terminal where time has stood still. Even if, we don’t have exact destination, we could become a travelers with just small curiosity for nowhere-zero. There are the peoples and the bus which it is connecting between peoples and memory in an old intercity bus terminal. We begin to start our life’s travel. A photographer, Cho Hye Won is sharing the old intercity bus terminal of Youngjoo Kyungbuk photos which it is connecting between peoples and memory.

44

88

경북 영주의 오래된 시외버스 터미널에서는 영주가 목적지인 사람보다 다른 도시로 가기 위해 잠시 스쳐가는 사람들을 더 많이 만날 수 있다. 세월의 흔적이 묻어나는 긴 나무의자, 시골 할머니 댁에 나 있을 법한 난로, 뜨거운 라면 한 그릇이 먹고 싶어지는 분식집까지. 시간이 멈춰 버린 것 같은 이 작은 터미널에서는 모든 사람들이 여행자다.

정확한 목적지가 없더라도, 호기심만 있다면 모든 곳이 여행지가 될 수 있다. 시외버스 터미널에는 사람이 있다. 그리고 사람들의 추억을 이어주는 버스가 있다. 그렇게 사람과 버스가 만나 여행이 시작된다. 포토그래퍼 조혜원이 사람과 추억을 이어주는 경북 영주의 낡은 시외버스 터미널의 모습을 전해왔다.

66

99

77

 

hye wonContributor, Cho Hye Won

She  is a professional travel photographer of quarterly magazine <rove> which it introduce the beauty of Korea.  For expressing hidden beauty in Korea while she crisscrossed the entire country.

조혜원은 숨어있는 한국의 멋을 담아내고 있는 계간지 <로브>의  포토그래퍼로 활동하고 있다. 숨어있는 한국의 멋을 전부 찾아내는 그날 까지, 오늘도 그녀는 여전히 출장 중이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