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journey for buy the Makgeolli, part 5 길 끝에서 만났다, 배다리막걸리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roce

Photos by ROVE magazine

A magazine which it introduces beautiful scenery and proper way to travel in Korea, This is the ROVE magazine. ROVE magazine is a result of the independent peoples who was thinking & watching for find the hidden beauty of Korea. Theirs conviction is a real source of this magazine, we have to know the real reason of ROVE magazine. Not commercial, not bluff, ROVE magazine tells about true story with the real man in Korea.

The first theme of ROVE magazine’s first issue is Makgeolli(Korea rice wine) which is an alcoholic beverage native to Korea. It was already loved by peoples all around the world beyond Korea. CultureM Magazine releases the story of ROVE magazine’s first issue, Makgeolli which it contains the Makgeolli story with the peoples who are living a whole life. More detail about ROVE magazine, http://rovemagazine.com, https://www.facebook.com/rovemagazine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풍경과 올바른 여행법을 소개하는 ROVE 매거진. 여행자와 여행지가 함께 발전하는 의미 있는 여행을 소개하고 있는 ROVE 매거진은 오랫동안 지켜보고 생각해서 결정한 한국의 멋을 담아낸 소신 있는 사람들의 결과물이다. ROVE 매거진 창간호인 2014년 1호의 주제는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한국 전통주, 막걸리다. 전국 곳곳을 누비며 막걸리와 함께한 사람냄새를 담아낸 ROVE 매거진의 막걸리 이야기를 컬쳐엠매거진이 공개한다.

 

1 (1)

“When you drink Makgeolli, you have to eat light dishes for feeling Makgeolli’s real taste.” This Makgeolli taste is really good. The way goes to the Baedari alcohol museum where begins samsomg station passes by wondang horse farm, Seosamreung. We can meet the great landscape which it reminds Baedari Makgeolli taste.

“막걸리를 마실 때는 자극이 적은 안주부터 먹어야 막걸리의 참 맛을 알 수 있어요.” 막걸리가 꿀맛이었다. 삼송역에서 시작, 원당 경주종마목장과 서삼릉을 지나 배다리 술박물관까지 닿는 그 길에서 막걸리 맛을 절로 부르는 풍경도 함께 만났다.

1 (5)

1 (6)

1 (3)

About Baedari Makgeolli

Baedari Makgeolli was running by Park’s family business through the fifth generation since 1915. Especially, Baedari Makgeolli was supplied to Cheongwadae(the Blue house which it means the Koeran presdidential residence) in 1966 to 1979, so Baedari Makgeolli called ‘Makgeolli of President’. And it called ‘the purist Makgeolli in Korea’ because 200m underwater, tradition brewing way are using for Baedari Makgeolli.

배다리막걸리는 1915년 경기도 고양시에서 1대 창업자 ‘박승언’옹이 창업한 이래, 현재까지 5대째 가업을 잇고 있는 유서 깊은 막걸리다. 특히 1966년부터 1979년까지 청와대에 납품된 대통령의 막걸리라는 병명을 갖고 있다. 특히 200미터 천연암반수를 바탕으로 한 배다리 막걸리는 90여년 간의 양조비법과 자연 발효를 통해 가장 순수한 막걸리라는 불리고 있다. 또한 고양시에서 생산된 유기농 쌀과 천년초 선인장을 사용해서 만든 ‘배다리 천년초 막걸리’는 일반적인 막걸리 색깔과는 차별화되는 분홍색 막걸리로 사랑 받고 있다.

1 (2)

1 (7)

1 (4)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