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you remeber the frist love? a movie “Love Letter” 첫 사랑을 기억하세요?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Love letter offcial homepage

‘Love Letter’ is a 1995 Japanese film directed by Iwai Shunji. This film tells about love and remembers. Hiroko(Miho Nakayama) has not been still forgetting her dead fiance Itsuki Fujii who was dead in a moutain climbing accident two years ago.

On the day of his memorial ceremony, Hiroko looks through his high-school yearbook at Itsuki’s parents house. Hiroko records the address she sees under the name “Itsuki Fujii” in the yearbook, and decides to write him a letter. Itsuki’s old house is replaced by a highway.

So this house is disappeared now. However, a woman also named Itsuki Fujii who went to middle school with her fiance received Hiroko’s letter. So the two women exchange letters to share memories of the past Itsuki. The movie cuts back and forth between Hiroko and Female Itsuki based on the letters they send to each other.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4)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Hiroko, searching for the absence
The first scene of ‘Love Letter’ begins by a close-up face of Hiroko taking a breath on the white snow. The camera shows her gradually moving away in a snowy village as long-take.This movie’s narrative structure is formed around the absence of Itsuki. Hiroko writes a letter to Itsuki’s old address already turned away.

She knows that she can’t receive the answer. Then, unexpectedly, Hiroko receives a response from a woman of the same name with Itsuki and his middle school classmate. Hiroko asks Female Itsuki to tell how was Itsuki in the past. She writes a letter to the past Itsuki in that way.

And through exchanging letter with Female Itsuki, Hiroko gradually realizes that Female Itsuki was Itsuki’s first love in middle school times. Hiroko accepts the death of Itsuki and it goes through the process of mourning. She go to the snowy mountain Itsuki was dead and she shout “Fujii Itsuki, How are you? I’m fine”. Hiroko ease Itsuki’s absence inside her, and she feels relieved at heart.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1)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Itsuki, Remembrance of Things Past
When Female Itsuki who lives in Otaru receives a letter from Hiroko, she was confused at first. But she starts to send a reply to Hiroko. And Itsuki pull out one by one produce a piece of memories for Itsuki of middle school times. The memory of a boy named Itsuki began to remember always an objet of ridicule of her classmates because of the same name. And she remembers that he was a blunt boy who always play a strange prank.

Female Itsuki rediscovers slowly herself and Itsuki that remained buried in memories. The memories of Itsuki remained like a red dragonfly stuffed in the ice edge that she found the day her father was dead. Female Itsuki received a library card from her middle school juniors.

This library card is for the book, Marcel Proust’s “Remembrance of Things Past”. On that library card, Itsuki draw her. Finally Female Itsuki realizes that she was Itsuki’s first lover. The name Itsuki written by Itsuki countless library cards was her name. And Itsuki write love letters to Female Itsuki.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6)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1995년에 제작된 이와이 슌지 감독의 영화 ‘러브레터’는 사랑과 기억에 대해 이야기한다. 히로코(나카야마 미호)는 2년전 사고로 죽은 연인 후지이 이츠키를 여전히 잊지 못한다. 히로코는 우연히 그의 추모제날 이츠키의 집에서 죽은 연인의 중학교 졸업 앨범을 보게 되고, 앨범 속에서 찾아낸 지금은 국도로 변해 사라져버린 그의 옛 주소로 편지를 보낸다.

그런데, 같은 이름을 가진 이츠키의 중학교 동창생인 여자 이츠키가 히로코의 편지를 받는다. 그렇게 두 여자는 과거의 이츠키에 대한 기억을 공유하는 편지를 교환한다. 그렇게 그들은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지금은 부재하는 이츠키라는 남자의 청소년 시절 첫사랑을 수면위로 끄집어낸다.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2)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히로코, 부재를 찾아서
하얀 눈 위에서 숨을 멈췄다 들이쉬는 히로코의 클로즈업된 얼굴로 시작되는 영화의 첫 씬은 점차 멀어지는 그녀를 따라 롱테이크로 하얗게 눈 덮인 마을 보여준다. 눈에 덮인 마을 전경은 쏟아지는 눈의 무게만큼 아련하다. ‘러브레터’는 이츠키의 부재를 중심으로 네러티브가 형성된다. 그를 잊지 못하는 히로코는 대답 없을 이츠키에게 이미 사라졌을 그의 옛 주소로 편지를 쓴다.

그리고, 뜻하지 않게 동명이인이자 그의 중학교 동창인 여자 이츠키로부터 답장을 받는다. 히로코는 과거의 이츠키에 대해 들려달라고 여자 이츠키에게 부탁한다. 그녀는 그렇게 과거의 이츠키에게 편지를 한다. 그리고 여자 이츠키와의 편지 교환을 통해 여자 이츠키가 이츠키의 중학교 시절 첫사랑이였음을 알게된다. 그녀는 그렇게 이츠키의 죽음을 받아들이고 애도의 과정을 거친다.

히로코는 이츠키가 묻혀있는 눈 쌓인 산에 가서 절규하듯 외친다. “잘 지내나요?”, “나는 괜찮아요”. 이 순간 히로코는 마음 속 깊숙한 곳에 도사리고 있던 이츠키의 부재를 떨쳐내고 비로서 막혀있던 숨이 트인다.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5)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이츠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오타루에 사는 여자 이츠키는 히로코로부터 편지를 받게된다. 처음에는 의아했지만 그녀에게 답장을 보내기 시작한다. 그리고 오래 전 중학생 시절 이츠키에 대한 기억의 조각들을 하나씩 끄집어낸다. 이츠키라는 남자아이에 대한 기억은 그녀와 같은 이름 때문에 늘 동급생들의 놀림거리가 되었다는 기억으로 시작된다. 그리고 그녀에게 늘 이상한 장난을 거는 무뚝뚝한 아이로만 기억될 뿐이다. 점차 여자 이츠키는 추억 속에 묻어두었던 자신과 이츠키를 재발견한다.

그녀의 아버지가 죽은 날 발견한 얼음 속 박제 잠자리처럼 이츠키에 대한 기억도 박제로 남아있었던 것이다. 중학교 후배들이 여자 이츠키에게 건내준 마르셀 프루르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도서대출증 뒤에 그려진 그녀의 모습을 발견하고 그녀는 이츠키가 자신을 사랑했음을 깨닫는다.

이츠키가 장난처럼 도서대출증에 수 없이 써넣은 이츠키의 이름은 동명의 그녀를 의미한다. 이츠키의 이름이 쓰여진 도서대출증은 이츠키가 여자 이츠키에게 보내 러브레터였고, 시공간을 초월하여 오늘의 이츠키에게 도착한 것이다.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3)

A moive ‘Love letter’ still cut

 

 

1389016954255

Contributor, Kim Eun Hyeon

While studying Cinematography in Paris, became interested in the culture at large as like concerts, exhibitions and other cultural events. Now she works as a cultural planner

파리에서 영화를 공부하면서 공연, 전시를 비롯한 문화 전반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지금은 문화로 소통하기를 꿈꾸는 문화기획자로 활동하고 있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