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lHyang’s president, Lee Yeo Young ‘전통이 트렌드다’ 월향의 이여영 대표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 by WolHyang

Lee Yeo Young, the president at the Makgeolli bar is a trust worthy person. In order for makeli to survive in the market, firstly it must be consumed a lot. Even though it is financially challenging, she hasn’t changed her promise solemnly since 2010 to be the necessary conjunction that introduces the various kinds of makgeolli to consumers.

From the first store in Hongdea to the second one and WolHyang Town in itawaon now, president Lee Yeo Young who is taking a quick break at WolHyang in Osaka has proven that a small group of good willed people can change the world. Although she is working as the president of Makgeolli bar WolHyang, since her first encounter with Makgeolli brewery when she was working as a journalist, her past 5 years wasn’t so smooth.

But lets not talk about her teary heart breaking history. We sat down with the president Lee Yeo Young who is about to launch her promise again with another WolHyang on Garosoo Street this December 2014.

LEE1

WolHyang’s president, Lee Yeo Young

막걸리 전문점 ‘월향’의 이여영 대표는 믿음이 가는 사람이다. 막걸리가 사는 길은 우선 많이 소비되어야만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힘들지만 소비자에게 다양한 종류의 막걸리를 소개하는 교두보 역할을 해야만 한다는 공약을 2010년부터 지금까지 변함없이 실천하고 있기 때문이다. 홍대 1호점으로 시작해서 홍대 2호점, 이태원 월향타운, 지금은 잠깐 숨을 고르고 있는 오사카 월향을 통해 뜻이 있는 소수가 조금씩이라도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이여영 대표.

기자 시절, 양조장 취재를 인연으로 지금은 어엿한 막걸리 전문점 ‘월향’의 대표로 활동하고 있지만 그녀의 지난 5년은 결코 평탄치는 못했다. 구구절절 눈물 빼는 사연은 각설하고 2014년 12월, 월향 가로수길점을 오픈해 또 한 번 그 공약을 실천하고자 하는 이여영 대표를 만났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