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trust worthy than Oh Seoung Hwan, MSG 내 영혼의 한 꼬집, 조미료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grillade

Photos copyright by wall.alphacoders.com, www.flairmag.com

I was at a dinner with a friend and her husband. In the midst of cliché greetings of ‘how come you don’t have a boyfriend? You have come of age to be married’, her husband started calling someone saying he might know someone for me. I liked my friend but her husband really isn’t a type who would have a friend I could be interested in. Nevertheless the guy showed up.

It was late summer but the guy showed up with perfectly ironed long sleeve button down shirt that kind of made him look a bit stubborn with a tie that was unquestionably from a very expensive luxury brand. With a perfect regent hair and an expensive watch with no style, the guy seemed one of those boring type who would be rather interested in “Chungdam dong daughter in law” material. It wasn’t a comfortable setup in the first place so I had decided to put all my focus on food when he started a not so impressive conversation.

“Jea Min, right? What kind of food do you like?”

“(What an obvious question…slightly annoyed) meat”

“What kind of meat do you like?”

“(He is not getting it. I can’t be bothered.) As long as it’s meat, I like them”

“I like meat too. Do you have a place you like?”

“(Why?? Do you want to brag that you know a $100-a-plate steak house?) There’s a little restaurant in Hwayang-ri where they serve pork.”

“Ah yes, they have great rice with bean paste sauce!”

I had to look up and see him properly. He had these eyes with thin in-crease and the shirt he was wearing was my favorite color blue. His watch seemed rather simple and humble. His regent hairstyle was representing his clear opinion and neat personality. Now that I am looking at him, he looked like George Clooney without that big crease on his eyes. I had to change my opinion of him being a guy who would only talk about some $100 sirloin serving restaurants like ‘Bamboo restaurant’ when he said he knows the place. To me, who lives for food, a guy who has interests in food without a show-off attitude can be quite attractive.

The next day, we had our second meet up at the pork restaurant in Hwayang lee and spent hours talking about meat. The third meet up was promised naturally and he called me on a perfect fall day for BBQ. I pledge to bring the best meat and he put himself in charge of wine and grilling. There were four of us including the couple friend of ours who introduced us.

Vegetables, fresh scallops, baby octopus, ingredients to make bean paste soup with possible left over sirloin, ramen with a whole crab as a mid night snack and the sirloin from the butchery where they have never betrayed me. The menu was perfect.

If I may describe the sirloin I had gotten, I asked the butcher in person a week before the dinner and it was as thick as thesaurus. We even scheduled our dinner on the day of slaughter day! It wasn’t just any sirloin. It was THE sirloin, which I ended up finding it in the freezer when I was about to leave. My mom must have put it there.

We fell for each other with meat and connected by meat and decided to meet for meat and I just couldn’t bring the store bought thin sirloin. The worst part of it all was his voice saying ‘YOU are bringing the meat. I am so looking forward to it!” was lingering around my ear. Food, which my life revolves around and this guy! It was unbelievably devastating as it can be since the guy had same taste in food. But I had no time. I picked up ‘Miwon(MSG)’ and reluctantly bought another sirloin thick enough from the first butchery I could find. It was a tactic and gamble I took from his joke at the restaurant.

I placed a plastic wrap on the navigator seat. I sprinkled Miwon on the meat then wrapped it. Every time I hit red light, I repeated it. I couldn’t imagine how it would taste like since I have never done this before. Finally I arrived and parked my car then I gathered the plastic wrapped sirloin “bracing Miwon”. I have to be honest here. The reason I had to do this was because I wanted to be ‘a woman who doesn’t use MSG’.

The BBQ was successful. He couldn’t stop asking what I have done to the meat and very impressed with other food I had prepared. While eating crab ramen, he still couldn’t stop talking about the sirloin. After the BBQ party with a little drama, which I will be the only one to know, we had dated for a while. However in the end all the delicacies in the world couldn’t promise a love story with an happy ending. I wonder every now and then, what foodie girl he would be dating now.

Sirloin embracing MSG

There was a time where everyone talked about harms of MSG after a TV documentary that brought up MSG’s harms. To conclude things first, MSG is not harmful to our body. But it’s all about ‘portion control’. If I may put it plainly, if you had to cook something with not so fresh ingredient and had put in no sincerity, a little bit of MSG could make everything better.

However that is all there to MSG. MSG makes ‘edible’ flavor from not so average food but it can never make delicious food. To come to think of it, the true MSG of that day might have been the excitement itself.

 

asfcdv

아는 언니네 부부와의 저녁식사 자리였다. ‘남자친구가 왜 없냐, 결혼할 나이다’ 같은 통과의식 같은 대화를 나누던 중, 마침 부를만한 친구가 있다며 언니의 남편은 누군가에게 전화를 했다. 좋아하는 언니이긴 하지만, 언니의 남편은 왠지 내 스타일의 남자를 친구로 둘 법한 사람은 아니었다. 각설하고, 문제의 남자가 등장했다.

늦여름이었음에도 고집스러울 만큼 주름 하나 없는 긴 소매 와이셔츠에 누가 봐도 명품인 티가 나는 넥타이를 완벽하게 매고 있었다. 비싸지만 취향은 없어 보이는 시계를 차고 7:3가르마를 반듯하게 탄 헤어스타일을 하고 있던 그는 ‘청담동 며느리’ 스타일 여자를 좋아할 법한 따분해 남자였다. 애초에 이 자리가 불편했던 나는 음식에만 집중했고 예의 상이었는지 그가 내게 말을 걸어왔다.

“재민씨라고 했죠? 좋아하는 음식이 뭐에요?”

“(뻔한 질문하고는.. 귀찮다) 고기요”

“무슨 고기 좋아하세요?”

“(눈치없기는. 대답하기 귀찮아) 그냥 고기면 다 좋아요”

“저도 고기 좋아해요. 좋아하는 곳이 어디에요?”

“(왜 뭐, 어디 십 몇 만원짜리 스테이크집 아는데 있다고 말하고 싶나?) 화양리에 돼지고기 파는 그냥 작은 식당있어요”

“아 거기 된장밥 맛있죠”

눈을 들어 처음으로 그를 제대로 보았다. 얇은 속 쌍커풀에 단정한 와이셔츠. 게다가 셔츠는 내가 좋아하는 파란 색이다. 시계도 단아하고 클래식하다. 7:3가르마는 뚜렷한 주관과 깔끔한 그의 성격을 말해주는 것 같았다. 잘 보니 이 남자, 쌍커풀 없는 조지 클루니 닮았네? 등심 한 덩어리에 11만원을 호가하는 ‘뱀부식당’ 같은 곳이나 말할 것 같았던 그가 그 곳을 안다니, 그의 모든 것이 다시 보였다. 먹는 것을 사랑하는 나에게 허세기 없는 미식취향을 가진 남자는 호감의 큰 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다음날 우린 화양리 돼지고기집에서 두 번째 만남을 가졌고 고기 이야기로만 몇 시간을 떠들었다. 자연스럽게 세 번째 만남을 약속했고 바베큐를 하기 딱 좋은 어느 가을 날, 그는 내게 다시 연락해왔다. 맛있는 고기는 내가 맡겠노라고 말했고, 그는 와인과 고기 굽기를 담당하겠다고 했다. 처음 동석했던 친한 언니네 부부와 넷이었다.

채소꽂이, 싱싱한 관자, 주꾸미. 먹고 남은 등심을 넣어 끓일 된장찌개 재료, 늦은 밤 출출해질 때를 대비한 꽃게 한 마리를 통으로 넣은 라면. 그리고 나를 배신한 적 없었던 정육점에서 주문한 두툼한 등심. 메뉴는 완벽했다.

그 등심으로 말할 것 같으면 정육정 사장님께 일주일 전부터 부탁해 놓은 백과사전 두께의 등심이었다. 심지어 소 잡는 날에 맞춰 바베큐 날짜도 조정했었단 말이다! 그냥 등심이 아닌 나의 ‘등심님’은 냉동고에서 발견되었다. 엄마가 간 밤에 냉동실에 넣어 둔 모양이었다.

고기로 반했고 고기로 통했고 고기로 다시 만나기로 한 그에게 마트에서 파는 얇은 냉동 등심을 내밀 순 없었다. 무엇보다 ‘재민씨가 준비해오는 고기니까 완전 기대할게요!’라던 그의 말이 맴돌았다. 내 인생 최고의 화두인 음식, 그리고 남자. 이번에는 ‘나랑 음식 취향이 맞는 남자’였으니 나에게 이만큼 큰 위기가 있었나 싶을 만큼 절망스러운 일이었다. 하지만 시간은 없었다. 미원을 챙겼다. 제일 먼저 보이는 정육점에서 아쉽지만 그나마 두께가 가장 두툼한 생등심을 샀다. 고기집에서 그가 농담처럼 던졌던 이 말 한 마디에서 힌트를 얻어 꼼수이자 도박을 하기로 한 것이다.

집에서 들고 나온 랩을 조수석에 깔았다. 고기에 미원을 뿌리고 랩으로 감쌌다. 신호에 걸려 차가 멈출 때마다 그 작업을 반복했다. 이렇게 해 본 적이 없어서 맛을 예상할 수 없었다. 마침내 장소에 도착해 차를 세우고 난 조수석 여기저기 흩어져있는 랩핑된 ‘미원을 품은 등심들’을 모아 담았다. 이 모든 작업을 미리 해 둔 이유는 단순히, ‘MSG를 쓰지 않는 여자’로 보이고 싶기 때문이었음을 고백한다.

바베큐 파티는 성공적이었다. 그는 도대체 이 고기에 무슨 짓을 한 거냐며 감탄했고, 준비해 간 나머지 요리에 탄복했다. 식사가 끝나고 꽃게라면을 먹으면서도, 모두들 아까 먹은 등심에 대한 이야기뿐이었다. 나에게만 한 편의 소동극이었던 바베큐파티 이후, 그는 나와 장기간의 연애를 했다. 물론 천하의 산해진미도 영원한 사랑을 보장할 순 없기에, 지금은 남남이 되었지만. 그러고 보니 그는 어디서 어느 미식녀와 사랑을 하고 있으려나.

MSG 품은 등심

TV에서 방영된 어느 다큐멘터리를 시작으로 MSG의 유해성에 대해 많은 논쟁들이 오고 간 때가 있었다. 결론부터 말하지만 MSG는 인체에 무해하다. 하지만 ‘적당한 사용’이 중요하다. 쉽게 말하자면 싱싱하지 않은 재료로 성의 없게 조리한 음식이 맛없게 느껴지는 것은 여러 맛들이 조화를 이루지 못하기 때문인데, 이때 적정량의 MSG를 넣으면 맛들이 잘 어울리게 된다.

그러나 MSG 는 딱 거기까지만 할 뿐이다. MSG는 대충 만든 음식을 ‘먹을만하게’ 해 줄뿐 결코 ‘맛있게’ 해 줄 수는 없기 때문이다. 그러니 생각해보면 그날의 ‘진짜’ MSG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던 ‘들뜬 감정’이 아니었을까.

 

 

Contributor, Kim Jae Minafsdzfxdvg

She graduated from Culinary Institute of Korean traditional food. Also, she falls in love with all cultural products such as food, art, movie, music etc.

한국전통요리연구원 출신인 그녀는 음식뿐만 아니라 미술, 영화, 음악 등 인간의 다섯 가지 감각을 자극하는 모든 문화적 산물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