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fia’s Tomato 마피아의 토마토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YEJIRIM ENTERTAINMENT, www.etsy.com, commons.wikimedia.org, cookingmatters.org

Food Styling by Catrine Kelty

The represent sauce in Italy, Tomato sauce

It was in 2010 when I screamed with joy when ‘The Godfather’ digital version was coming out to theaters. Since he didn’t like going to a theater so much that we had been dating for few years without having to go to a theater for a date once. However Don Vito Corleone (Marlon Brando’s character) was his ‘character of life’ and this was the offer he couldn’t refuse but to go to the theater. That was the first movie we watched together at a theater.

Through out the whole movies, we would elbow each other at important scenes or whisper famous lines we remember by heart to each other. We were as happy as little children whispering and awing through the movie. I have seen the movies more times than I could remember but there was a scene that caught my eyes. The scene where the fat Clemenza making tomato sauce with scrumptious red tomatoes he pulled out of a can with his chubby fingers.

In ‘The Godfather’ movies, they use Sicilian food as an important element of the story. One famous example is in ‘The Godfather’ first; ‘Cannoli’ (it means tube and it is Sicilian snack which is made by stuffing a deep fried bread with ricotta cream) is the one. Don Corleone says this to his members after killing the betrayer who tried to kill him.

“Leave the gun, take the cannoli” it is one of the most famous lines of ‘The Godfather’ movie series that showed chillingly how the cold blooded killers in mafia world could killed someone then take the cannoli Don’s wife had asked for from the dead man’s kitchen. In ‘The Godfather’ 3, Michael’s sister Connie kills Altobello with poison stuffed cannoli because he tried to kill Michael. The only thing that could disarm the clever old fox was cannoli

Cannoli_(1)

A traditional Sicilian food, Cannoli

The head of the family Clemenza who was obsessed with cannoli says, “You never know you might have to cook a 20 guy someday.” to Michael (played by Al Pacino) as he taught him how to make the sauce. The heads of the cruel world revealing their epicure like attitude was amazingly creepy. As they play such a beautiful music in killing scenes, mafia talking about food in such an adequate way makes a chilling ironic impact on viewers. Despite their gruesome nature, their love for the family is extreme but of course as long as they are not a threat. The gangster boss was teaching him the message “Feed the family no matter what” by teaching him how to make the tomato sauce.

That “tomato scene” had left me a heavy message of “family” which I didn’t think too much about before. I had to think about the idea of protecting the family regardless of means. My father could be a horrible boss to someone at work for his family and my mother might have willingly become an enemy to someone just for me. We may not use a knife, but an idea of being a family can mean being a heartless group to someone else. It may have been a depressing idea, however I couldn’t help but feeling that I wanted to make a family with him as we were leaving the theater. I was feeling selfishly protected when I thought of him doing something as vicious simply to protect me.

A few months later, we talked about ‘The Godfather’ again as we were enjoying pasta with tomato sauce at a little Italian restaurant. We even said we should go to Sicily if we ever get to go on honeymoon someday. I promised him that I would make him the real pasta with the tomatoes that has ripped under strong Italian sun and have crispy cannoli and whiskey with amaretto (Italian liquor with almond scent) as desert.

I recently heard the news of his wedding…

 

Mafia’s Tomato Sauce’
You don’t need to go to Sicilia to make the real tomato sauce. Instead of using tomatoes from Korea since its sugar level is different due to the sunlight, you can use Italian whole tomatoes in a can. You won’t be able to find whole tomatoes in a jar.

Ingredient
A can of whole tomatoes (peeled tomatoes without any additives), onions, pinch of salt, olive oil

Recipe
1. Blend tomatoes and the juice from the can in a mixer.
2. Drizzle olive oil in a pan or low pot then heat it up on medium heat
3. Pan fry minced onion till its brown.
4. Put blended tomatoes and salt in the pot and let it simmer for 40 to 50 min
5. Cool it down then seal it well to keep in freezer and you can use it whenever you need them for pasta.

sgbvdxfhb

‘The Godfather’ – Digital remastering edition poster

2010년 즈음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의 ‘대부’가 극장에서 개봉한다는 소식에 나는 환호했다. 몇 년을 만나는 동안 데이트 코스로 극장을 넣지 않을 만큼 극장에 가는 것을 기피하던 그는 절대 ‘거절 못 할 제안’을 하는 ‘돈 비토 꼴리오네’(말론 브란도)만큼은 ‘인생 캐릭터’라고 부를 만큼 사랑했다. 함께 극장을 갈 수 있는 첫 영화였다.

상영 내내 평소 나눴던 영화 속 결정적인 장면이 나올 때마다 팔꿈치로 서로를 치고, 이미 달달 외운 명대사를 속삭였다. 같은 장면에서 감탄하고 같은 대사를 읊으며 우리는 아이처럼 기뻐했다. 몇 번을 넘게 봤지만 새삼 눈에 들어온 장면이 있었다. 뚱뚱한 클레멘자가 두툼한 손으로 깡통에서 보기만해도 군침이 도는 새빨간 토마토를 꺼내 소스를 만드는 장면이었다.

영화 ‘대부’에서는 시칠리아 지역의 음식이 극 속에서 꽤 중요한 요소로 자주 등장한다.  대표적으로는 1편의 ‘카놀리’(‘대롱’이란 뜻으로 튜브모양의 빵을 튀겨 그 속을 리코타 크림으로 채운 시칠리아 대표 과자)가 있겠다. 클레멘자는 돈 꼴리오네를 암살하려 했던 내부 배신자를 제거한 직후 부하에게 이렇게 말한다.

“총은 놔두고 카놀리나 챙기게.” 사람을 죽이고 아내가 부탁한 과자를 챙기는 냉혹한 마피아의 세계를 적나라하게 보여 준 대사로 ‘대부’의 명대사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3편에서는 마이클의 여동생 코니가 카놀리에 독을 넣어 마이클을 암살하려던 알토베로를 제거한다. 빈틈없던 늙은 여우 알토베로를 무장해제 시킨 것은 다음 아닌 ‘카놀리’였던 것이다.

cannoli1

A traditional Sicilian food, Cannoli

앞서 카놀리에 연연하던 집안의 어른인 클레멘자는 마이클(알 파치노)에게 “마이클, 너도 스무 명에게 토마토 소스를 먹여야 할꺼야.”라며 소스 만드는 법을 알려준다. 잔혹한 세계 속 우두머리들이 미식가로서의 면모를 드러내는 모습은 기이하게 섬찟하다. 잔혹한 장면에서 아름다운 음악이 깔리는 것처럼, 소소한 먹거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마피아들의 모습은 그 아이러니 자체로 극 속에 임팩트를 주는 것이다. 그들의 잔혹함에도 불구하고 마피아의 ‘가족애’는 끔찍하다. 물론, 서로를 위협하지 않는 한. 클레멘자는 ‘무슨 일이 있어도 가족들을 먹여 살리라’는 당부를 토마토 소스를 통해 말했던 것이다.

토마토 소스 장면은 나에게 예전과 달리 ‘가족’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남겼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가족을 지키겠다는 마음은 무엇일까를 생각하게 한 것이다. 나의 아버지 또한 회사에서 누군가 에게는 지독한 상사일 수 있고, 나의 어머니는 언젠가 나를 위해 기꺼이 악역이 된 적이 있지 않을까. 칼로 생명을 좌지우지하지만 않을 뿐, 어쩌면 가족이란 타인에게 지독하게 잔혹해질 수도 있는 집단이 아닐까. 다소 우울한 의문들에도 불구하고 극장에서 나오면 나는 처음으로 그와 가족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나를 위해 무슨 일이든 불사하는 그를 상상하며 못된 안도감을 느끼기도 했다.

몇 개월 뒤 그와 작은 이탈리안 식당에서 토마토소스 파스타를 먹으며 ‘대부’에서의 그 장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우리가 신혼여행이란 걸 가게 된다면, 꼭 시칠리아로 가자고.  그러면 뜨거운 태양빛에 빨갛게 익은 토마토로 ‘진짜’ 파스타를 만들어주겠다고. 그리고 그날은 디저트로 갓 만들어 바삭한 카놀리와 아마레또(이탈리아산으로 아몬드향이 나는 리퀴드)를 섞은 위스키를 즐기자고.

며칠 전 그의 결혼 소식을 들었다.

 

‘마피아의 토마토소스’ 
굳이 시칠리아까지 가지 않아도 ‘진짜’ 토마토 소스를 만들 수 있다. 국산 토마토 대신(햇빛의 양이 다르기 때문에 당도가 다르다) ‘캔’(병에 들어있는 홀 토마토는 없다)에 들어있는 이탈리아산 홀 토마토를 쓰면 된다.

재료
토마토홀 1캔(첨가물이 없는 필드토마토) 양파, 소금 두 꼬집, 올리브유 적당량

만드는 방법
1. 캔에 들어있는 토마토와 즙을 믹서기에 넣어 곱게 간다.
2. 넓고 낮은 팬이나 냄비에 올리브유를 넣고 중간불로 달궈 준다.
3. 다진 양파를 넣고 진한 갈색이 될 때까지 볶는다.
4. 갈아둔 토마토와 소금을 넣고 소스의 농도가 될 때까지 40~50분정도 졸인다.
5. 차갑게 식혀 잘 밀봉해 냉동실에 보관한 뒤 원하는 파스타 요리에 사용한다.

 

 

awfeasf

Contributor, Kim Jae Min

She graduated from Culinary Institute of Korean traditional food. Also, she falls in love with all cultural products such as food, art, movie, music etc.

한국전통요리연구원 출신인 그녀는 음식뿐만 아니라 미술, 영화, 음악 등 인간의 다섯 가지 감각을 자극하는 모든 문화적 산물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