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than elegance, ballerina Hwang Hye Min 유니버셜발레단 수석무용수 황혜민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Universal Ballet Company 

“Unbelievable elegant and beautiful body language. She is the only ballerina who dominates by just one jump.” Universal Ballet Company’s principal ballerina, Hwang Hye Min. As a ballerina like the heart of Korea’s ballet, she has many gorgeous nick names. But everything is more than meets the eye. In fact, she was called ‘a practice junkie’ among hers colleagues. So, ‘The charisma that shines brighter on the stage’, this sentence may be the very best expression when we talks about ballerina, Hwang Hye Min. Although she is belong to the small side as a ballerina, she overcomes every troubles by herself. CultureM Magazine meets Universal Ballet Company’s principal ballerina, Hwang Hye Min.

min (4)

Ballerina Hwang Hye Min & Ballerino Um Jae Yong on ‘ONEGIN’ 

대한민국 발레의 자존심인 유니버셜발레단의 수석무용수, 황혜민. 그녀를 수식하는 다양하고 우아한 별명과는 달리 그녀는 지독한 연습벌레로 소문난 악바리로 불린다. 리듬체조로 시작했지만 우연치 않게 발레와의 연을 맺고, 2000년 뉴욕 국제 발레 콩쿠르에서3위를, 2001년에 헬싱키 국제 발레 콩쿠르에서 은상을 차지했고 결국 2004년 한국발레협회가 선정하는 프리마 발레리나로 선정되며 대한민국 발레의 중심에 서게 된다. 그리고 지금까지 수십편이 넘는 작품의 히로인으로 그 어떤 발레리나 보다 우아하고 가벼운 몸짓으로 무대를 수놓고 있는 그녀, 황혜민. 컬쳐엠매거진이 우아함, 그 이상의 우아함을 선사하는 발레리나 황혜민을 만났다.

min (3)

min (2)

ÇØ°æ¾¾0715-1

min (5)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