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oud of sixth generation, ANGOVE family winemakers 161년의 자존심, 앙고브 와인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Bae Doo Hwan 

The warmest and most comfortable moment in McLaren Vale was at Angove winery. Actually I have tried Angove wine a few times in Korea already since they are imported (I am not sure if they still do), but I wasn’t quite impressed by the wine so much back then. When I tried at the winery though, the taste was quite different. It is an obvious thing to say that the wine tasted better at the winery. Let’s say there is a special Kimchi maker but you had to try his kimchi somewhere far in Europe then you will probably say that it doesn’t taste as good as it should. Wine is just like that.

SAM_3640

The warmest and most comfortable moment in McLaren Vale

Perhaps it is due to how it is shipped. Most of wines are shipped from Europe, Australia, America and other countries pretty far from Korea. Then how well is their storage condition? More and more wines are shipped in a reefer container but still a lot of wines spend way too much time in a regular container. Sometimes the ship has to go through tropical climate, and even when they arrive in Korea, if the strogae company is not keeping them at certain temperature, the quality will be badly deteriorated by the time it is place on a shelf in a retail store.

SAM_3642

ANGOVE WINERY’s outside view

If I may talk about the link between the quality of wine and its storage environment, wine needs to avoid 2 elements: light and heat. Especially when wine is exposed to high temperature for a long time, the air in the wine bottle reacts with the wine and changes its flavor dramatically. Light, especially UV light can accelerate oxidation as the air can react to its part of light spectrum. However air can barely go through natural cork.

SAM_3647

ANGOVE WINERY’s vineyards view

Many people say wine breath through cork, but it is only a rumor that doesn’t have any scientific evidence. The air could go through cork (more likely the air within the cork gets in the bottle), the amount is so little that it can’t really affect the flavor. Rapid changes in temperature can also be poisonous to wine. The air expands and shrinks as temperature changes, this reaction could push the cork, which can lead to air and sometimes wine leakage. Anyhow it is quite strange to visit the winery of the familiar wine I have tried in Korea. How can I explain this feeling? It would be as if Van Gogh lover visiting Arles in France. Some people may not understand people who go on winery trip like me.

SAM_3656

Walking in ANGOVE WINERY’s vineyards

Entering Angove cellar door. It looked small from the outside, but the inside is much bigger. You can taste pretty much all the wine they produce for free here. It is paradise. Cellar door is in the middle of vineyard; some of the visitors are sitting on the terrace enjoying the wine and food, as they are surround by the vineyard. We have decided to join them. After the bike ride through the vineyard like we were dreaming then we got to enjoy wine and food in the middle of the vineyard.

SAM_3657

ANGOVE WINERY’s grape tree

The history of Angove Winery goes all the way up to 1854. It started when a British doctor William Thomas Angove immigrated to Australia and planted grapes and produced wine for medical treatment purposes. In the beginning it was more like hobby, eventually it turn into a business as the quality of the wine got better each year and the demand followed. There are many wineries that were established by doctors. The grandfather who has established the winery has passed away now, but amazingly his family has continued the winery and now Richard Angove the sixth generation of the family is managing the business. https://www.angove.com.au

SAM_3730

ANGOVE WINERY’s grape tree

We tasted a few wines and ordered some food. You can take the free wine out to the terrace but the food can be pricy. For instance assorted plate of cheese and meat is AUS $30. It was one of the most expensive purchases we have made during the trip. Their memorable wine was ironically port wine. Its impressive strong scent and flavor took over my senses as if I have taken mouthful of brandy. The food followed shortly after the wine so we enjoyed the view as we sip wine and took a bite of the food. We felt like we could just die happily right there and then. The experience was so impressive that it easily can be one of the best experiences we have had during our one-year trip around the world.

 

맥라렌 베일에서 가장 편안했고 따뜻했던 시간은 앙고브 Angove 와이너리에서였다. 사실 앙고브는 국내 수입이 돼서 한국에서 몇 번 마셔보고 별 감흥이 없었지만 이번에 현지에서 마셔보니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인상적이었다. 와인을 현지에서 마시면 그 느낌이 현저하게 다르다는 이야기는 어찌 보면 당연한 것이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 김치의 명장이 있다고 치자. 그 집의 김치는 저 멀리 유럽에서 수입해서 먹는다면 현지에서 먹는 것과 당연히 약간의 맛의 차이가 있을 것이다. 와인도 똑같다.

SAM_3669

ANGOVE WINERY’s tasting room outside view

비행기로 운송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일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와인은 저 멀리 유럽이나 호주, 미국 등지에서 배로 선적되어 한국에 들어온다. 그러면 과연 얼마나 보관 상태가 좋을까? 물론 리퍼(온도 조절 가능한 컨테이너)로 수입되는 와인도 있고 계속 늘어나는 추세기는 하지만, 아직도 많은 와인들이 그냥 컨테이너에 오랜 시간을 배 안에서 보낸 뒤에 한국에 수입된다. 더운 나라를 경유한다던지, 혹은 한국에 들어와서도 보관 환경이 열악하다면, 와인이 와이너리에서 출고될 때와는 확실히 달라져 있을 가능성이 높다.

SAM_3670

The proud of sixth generation, ANGOVE family winemakers

잠시 와인의 보관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자면, 와인은 두 가지를 조심해야 한다. 빛과 열. 특히 높은 온도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와인은 병 속에 산소가 반응해 와인을 변질시킬 가능성이 농후하다. 빛 또한 특히 자외선은 와인 병 속에 있는 산소와 빛의 스펙트럼의 일부분이 반응을 해서 와인의 산화를 촉진시킬 가능성이 많다고 한다. 한 가지 더. 코르크로 봉인이 된 와인은 안으로 산소 유입이 거의 되질 않는다.

SAM_3675

ANGOVE WINERY’s tasting room inner view

많은 사람들이 코르크로 와인이 숨을 쉰다고 하는데 전혀 과학적 근거가 없는 허무맹랑한 이야기다. 코르크로 물론 산소가 소량 유입이 될 수 있지만(이는 다공성의 코르크 자체가 지니고 있는 산소), 극히 적은 양이어서 와인의 변질에는 어떤 영향도 끼치지를 못한다. 급격하게 바뀌는 온도 변화도 와인 보관에 있어서는 쥐약이다. 공기는 온도의 급격한 변화에 있어서 팽창, 수축하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팽창할 경우 코르크를 밀어내게 되고, 이는 산소의 유입과 더불어 와인의 누출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여하튼 한국에서도 마셔본 일이 있는 익숙한 와이너리를 가게 되니, 기분이 남다르다. 마치 뭐랄까. 반 고흐 애호가가 프랑스 아를에 가는 기분이랄까. 와이너리 탐방을 간다면 이해를 못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SAM_3685

ANGOVE WINERY’s tasting room inner view

앙고브 셀라 도어를 들어가 본다. 밖에서 보면 작아 보였는데, 들어오니, 생각보다 크다. 셀라 도어에서는 그들이 생산하는 대부분의 와인을 무료로 테이스팅 해 볼 수 있다. 그야말로 천국이다. 셀러 도어가 포도밭 한가운데 있어서 야외 테라스에서는 몇몇 방문자들이 아름다운 포도밭 전경을 배경으로 와인과 음식을 즐기고 있다. 우리도 동참하기로 한다. 꿈에서나 그릴 법한 포도밭 사이로 자전거 라이딩. 그리고 포도밭 한가운데서의 식사와 와인을 즐기게 된 것이다.

SAM_3681

People enjoys ANGOVE wines and delicious foods, lovely sunshine

앙고브 와이너리의 역사는 185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닥터 윌리암 토마스 앙고브 Dr. William Thomas Angove라는 영국인이 호주로 이민을 오면서 치료 목적으로 포도밭을 만들고 와인을 제조한 것에서 앙고브가 시작되었다. 처음에는 당연히 취미로 작게 시작했지만, 점차 퀄리티가 좋아지고 수요가 늘자 이게 비즈니스가 된 것이다. 호주의 유명한 와이너리 몇몇은 이처럼 의사가 와인을 만든 경우가 더러 있다. 그때의 할아버지는 당연히 돌아가시고 없고, 정말 대단하게도 계속해서 가족들에 의해서 와이너리가 전승되어 지금은 6대손인 리차드 앙고브가 운영을 도맡아 하고 있다. https://www.angove.com.au

SAM_3708

There are a glass of lovely ANGOVE wine & delicious foods in McLaren Vale

몇 가지 와인을 테이스팅하고, 음식을 주문했다. 무료 테이스팅으로 받은 와인을 들고 야외 테이블에서 마셔도 된다. 다만 음식이 조금 비싼 편이었는데, 치즈랑 고기랑 여러 음식이 한데 모여 있는 플레이트가 호주 달러 30달러였다. 우리 여행 최초의 사치였다. 기억에 남는 와인은 아이러니하게도 이들이 생산하는 포트 와인이다. 브랜디를 통째로 입에 넣은 듯 강렬했던 풍미가 굉장히 인상적이었다. 곧 음식이 나오고 포도밭을 바라보면서 와인과 음식을 즐기니, 당장 죽어도 여한이 없었다. 지금 생각해도 저 때가 1년 세계 여행 중 손에 꼽을 만큼 인상적인 시간이었다.

 

 

awe234Contributor, Bae Doo Hwan

He was a cultural journalist of  the best Korean wine magazine, ‘Wine Review’. After the wine journey, he manages a small wine bar ‘Vino Anotonio’ in Seoul as a freelancer wine columnist. http://blog.naver.com/baedoobaedoo

배두환 기자는 대한민국 최고의 와인매거진에서 와인, 다이닝 등 다양한 문화 이야기를 조명해왔다. 와인산지로 떠난 1년간의 여행 후 현재 와인바, ‘비노 안토니오’를 운영하며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http://blog.naver.com/baedoobaedoo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