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ey in search of dainty food with Foodie’s Table 푸디스 테이블의 미식여행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Angela Kim

A table for learning food and culture of the world, Foodie’s Table

There are people who travel all the way to Japan just to taste one good piece of sushi, People who travel to Hong Kong for the best dim sum in the world, People who travel to Singapore to experience the restaurant on Michelin guide. We call these people who would go miles to taste delicious food Foodies. Recent study by Ministry of Korea Tourism says that the biggest reason for people to travel was to enjoy delicious food. As evidence suggests the number of foodies or epicures are increasing fast throughout the world. 

Foodie's Table - Cuba's Table (1)

Foodie’s Table – Cuba’s Table

Food became a way to express one’s identity as well as a hobby and an object of our indulgence. We take pictures of every little food we consume and post them on Instagram or Facebook. Bragging about or sharing the pictures of food you just ate is big part of Foodies’ daily life. Thanks to social media, we get to see the diverse food cultures of countries around world, however the “getting to know the food culture” remains in the boundary of simply consuming and tasting the food.

Foodie's TAable - Cuba's Table (3)

Foodie’s Table – Cuba’s Table

Last winter an interesting dining experience was established as to learn not only the origin of food, ingredients, recipe but as well as the stories behind dish. It is called Foodie’s Table. It is as what it is called: A special table for foodies. Kim Yoo Kyung, a food journalist who has traveled all around Korea and the world and discovered great hidden food ingredients, recipes along with its culture, organized Foodie’s Table. Kim Yoo Kyung strongly believes that any good things in life can be more valuable when you share that with more people. The table was set under the motto “Know what you eat” so to talk about ingredients, recipes and culture and learn various food culture of the world.

Foodie's TAable - Cuba's Table (4)

Foodie’s Table – Cuba’s Table

The country code of the first table was Mexico and it introduced Mexican food culture with style chicken. Mexican food is mixture of European cuisine and Native American cuisine thus it uses various provocative spice and flavors. One of the main food items of Mexican food is tortilla, made by baking thin corn or wheat dough in brick oven. Mexicans enjoy wrapping anything in tortilla or taco. You can’t talk about Mexican food without talking about salsa. Salsa is Mexican condiment made of tomatoes, red onions, jalapeno, cilantros, lime and other ingredient. Mexican style chicken is tortilla wrap of salsa and sour cream with chicken that has been marinated in cumin, chili, coriander and other spice. One of the most popular Mexican chicken dishes is quesadilla.

Foodie's TAable - Cuba's Table (5)

Foodie’s Table – Cuba’s Table

The very first Foodie’s Table, which was held at Amy’s Kitchen, started with the story of food and culture introduced by the Food Director Kim Yoo Kyung and was followed by chef Kim Ji HO who has been working as Salad Maikker presenting a recipe. Chef Kim Ji Ho entertained foodie’ tongue with Mexican chicken, beet salad and original Italian pasta Carbonara. The guests also had the opportunity to make the beets salad themselves as well. The kitchenware brand that sponsored the event were 316Ti, the top of the line titanium salad master, Bezzecca olive oil made with the world’s top 3% olives grown in Toscana region, and Georgia wine from the republic of Georgia which is the region between Russia and Black Sea. Georgia wine is knows as the origin of all wine that was made estimated 5000 years ago.

Foodie's TAable - Cuba's Table (7)

Foodie’s Table – Cuba’s Table

The theme for the second Table event was Cuba. Cuba is one of the few socialist countries left in the world and is called ‘the pearl of Caribbean Sea’ as it is met with Caribbean Sea, the Atlantic Ocean, America and South America. It is already quite far from Korea, yet it became even harder for South Koreans to travel since Cube as a socialist country that associates with North Korea. Although they began to open their border in order to boost their economy, there still aren’t that many Koreans who have been to Cuba.

Foodie's TAable - Cuba's Table (6)

Foodie’s Table – Cuba’s Table

The things we know of Cuba is typically ‘The Old Man and the Sea’ by Ernest Hemingway, every man’s dream, Cuban Cigar, mojito socked in hot Cuban sun, Buena vista social club and so on. The Cuban sandwich, which became very popular after the movie ‘American Chef’, is now on many people’s search list. Based on Kim Yoo Kyung’s journey to Cuba 5 years ago, she began the event by talking about Cuban culture then presented Cuban sandwich, Ceviche and original Cuban Mojito. Ceviche is one of the typical South American dish that marinates fish fillet or other seafood in lemon, nectarine juice, minced onions and other ingredients, however chef Kim Ji Ho replaced some of the ingredients with water parsley and pepper.

Foodie's TAable - Cuba's Table (9)

Chef Kim Ji Ho preapres some Cuban sandwich

Cuban Sandwich was created among Cuban labor workers who immigrated to Tampa, Key West and other cities in Florida in the late 19century. They created the sandwich with ham and cheese in Cuban bread. Long white Cuban bread looks similar to Ciabatta or baguette except it has richer taste since it contains more fat like butter, lard and shortening. It is a grilled sandwich with ham, roasted pork, Swiss cheese, pickle and mustard inside. The classic Cuban sandwich heated on the machine called Plancha grill, which makes the sandwich crunch on the outside but moist inside as cheese starts to melt. At Foodie’s Table, the sandwich was made with pork chunk, Schinkenwurst ham, and Colby Jack cheese in order to maximize its flavor.

Foodie's TAable - Cuba's Table (10)

Chef Kim Ji Ho preapres Ceviche with yellow tail

Cuba is the origin of Mojito, the drink the writer Ernst Hemingway loved very much. It’s a rum based cocktail mixed with mint and fresh lime that quench your thirst in hot summer day. Rum is made of sugar cane and was enjoyed by many sailors thus the nick name ‘the drink of pirates’ came from. At Foodie’s Table, they used white and brown rum of Ron Legendario, the original Cuban rum

Foodie's TAable - Cuba's Table (13)

Chef Kim Ji Ho explains Ceviche & Cuban sandwich

Bob Louison, a mixologist and bartender who travels the world and teaches cocktauls presented the original Cuban Mojito for Foodie’s Table. He made his cocktail lecture more stimulating for all 5 senses by sharing a very interesting story behind mojito as well as providing opportunity for guests to smell the scent of ingredients. Saladmaster, Bezzecca olive oil, Ron Legendario, Perrier and Caffee Molinari sponsored the event. Foodie’s Table will choose different country for each event and provide experience of learning and tasting its food and culture. Will it be possible to taste food of all countries around the world in no time before you die without having to actually travel the world just by attending Foodie’s Table?

 

전세계의 음식과 문화를 배우는 자리, 푸디스 테이블

맛있는 스시 한 점을 먹기 위해 일본으로 가는 사람들, 최고의 딤섬을 먹기 위해 홍콩으로 가는 사람들. 미슐랭 레스토랑에서 미식 체험을 하기 위해 싱가포르를 가는 사람들. 맛있는 음식을 먹기 위해서라면 거리도 마다하지 않고 달려가는 사람들을 푸디(Foodie)라고 한다. 최근에 한국관광공사에서 조사한 결과 여행의 목적 1위는 ‘맛있는 음식을 먹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푸디 또는 식도락가가 급속하게 늘어나고 있다. 음식은 이제 자기표현의 방식이자 여가활동이고, 탐닉의 대상이 되었다. 뭐 하나를 먹어도 사진으로 찍어서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에 올린다. 자기가 먹은 음식을 남들에게 자랑하고 공유하는 것이 푸디들의 일상이다. 소셜미디어 덕분에 전 세계의 다양한 식문화가 널리 퍼지고 있지만, 단순히 먹고, 마시고, 즐기는 수준에서 그치고 있다.

Foodie's TAable - Cuba's Table (11)

Yellow tail Ceviche made by chef Kim Ji Ho

하지만 지난 겨울, 음식의 기원, 식재료, 만드는 법뿐만 아니라 음식에 얽혀있는 흥미로운 이야기 등을 배우며 식사를 할 수 있는 자리가 만들어졌다. 그 자리의 이름은 Foodie’s Table(푸디스테이블). 말 그대로 푸디(Foodie)들을 위한 특별한 테이블이다. 이 테이블은 음식전문기자 출신의 김유경 푸드디렉터가 국내와 해외 방방곡곡 취재를 다니면서 지역 곳곳에 숨어있는 우수한 품질의 식재료와 새로운 식문화를 접해오면서 만들어졌다. 좋은 것은 공유했을 때 그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김유경 디렉터는 음식을 제대로 알고 먹자라는 취지로 식재료에 대한 이야기, 조리법, 식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전 세계의 음식과 문화를 배울 수 있는 자리를 기획했다.

Foodie's TAable - Cuba's Table (12)

Yellow tail Ceviche made by chef Kim Ji Ho

첫번째 테이블의 국가코드는 멕시코로 멕시코 스타일치킨과 문화를 소개했다. 멕시코 음식은 아메리카 대륙과 유럽의 음식문화가 혼합된 음식으로 다양한 향신료의 사용과 매콤하고, 자극적인 맛이 특징이다. 멕시코인의 주식은 밀이나 옥수수 가루를 반죽해 손으로 편편하게 펴서 기름 없는 화덕에 구워낸 또르띠아(Tortillas)인데 멕시코인 사람들은 무슨 음식이든 또르띠아나 타코에 싸먹는다. 살사(Salsas)도 빼놓을 수 없다. 살사는 토마토, 적양파, 할라피뇨, 고수, 라임 등을 이용해 만드는 멕시코 음식의 감초다. 멕시코 스타일치킨은 치킨을 큐민, 칠리, 코리엔더 등의 다양한 향신료로 재운 뒤 또르띠아에 치킨과 살사, 사워크림와 함께 싸먹는 스타일의 치킨을 이야기한다. 대중적으로 알려져 있는 음식은 치킨 퀘사디아다.

Foodie's TAable - Cuba's Table (14)

The soul food of Cuba, Cuban Sandwich

에이미키친에서 진행된 첫 번째 Foodie’s Table에서는 김유경 푸드 디렉터가 음식과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요리와 만드는 법은 Salad_Maikker로 활동중인 김지호 셰프가 선보였다. 김지호 셰프는 멕시코스타일 치킨과 더불어 비트샐러드와 오리지널 이탈리안 까르보나라도 함께 준비해 푸디(Foodie)들의 입을 즐겁게 해주었다. 특별히 참가자 모두가 비트샐러드를 만들어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했다. 이 날 함께 한 브랜드는 316Ti 티타늄으로 만든 최고급 주방용품 샐러드마스터, 토스카나 지역에서 재배하는 상위 3% 올리브로 만드는 베제카 올리브오일, 그리고 러시아와 흑해를 접하고 있는 그루지아 공화국의 그루지아 와인이다. 그루지아 와인은 와인의 원조로 알려져 있으며 약 5000년으로 추청된다.

Foodie's TAable - Cuba's Table (16)

Lime is the most important ingredient for making Mojito

두번째 테이블의 주제는 쿠바다. 쿠바는 세계에서 얼마 남지 않은 사회주의 국가로 미국과 남아메리카 대륙 사이와 대서양과 카리브 해를 접하고 있어 ‘카리브해의 진주’라고도 불린다. 우리나라에서 지리적으로도 멀지만, 1959년부터 같은 사회주의 국가인 북한과 교류하면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방문하기 어려운 곳이 되었다. 최근에는 경제를 위해 조금씩 개방을 하고 있지만 쿠바를 다녀온 사람들은 여전히 많지 않다.

Foodie's TAable - Cuba's Table (15)

Lovely green color, Mojito

쿠바하면 여러가지 낭만적인 『노인과 바다』를 지은 어니스트 헤밍웨이, 남자의 로망 시가, 쿠바의 뜨거운 햇살을 담은 모히또,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등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하는 다양한 키워드가 떠오른다. 게다가 최근에는 영화 아메리칸 셰프에서 쿠바 샌드위치가 큰 인기몰이를 하면서 쿠바 샌드위치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김유경 푸드디렉터는 5년 전, 쿠바를 직접 다녀온 경험을 바탕으로 쿠바의 문화 이야기를 나누고, 쿠바 샌드위치, 셰비체, 그리고 오리지날 쿠바 모히토를 맛볼 수 있는 자리를 만들었다. 셰비체(Ceviche)는 생선 살이나 해산물을 레몬, 라임과 같은 감귤류 주스와 고수, 다진 양파 등으로 버무린 남미의 대표적인 음식으로, 김지호 셰프는 방어와 우리나라의 식재료인 미나리와 고추를 활용했다.

In Foodie’s Table, original Cuba rum was used for making Mojito

쿠바샌드위치는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 템파와 키웨스트 등 미국 플로리다 지역에 이주한 쿠바의 노동자들이 쿠바빵에 햄과 치즈를 끼워 넣어 만들었던 음식에서 발전했다. 하얗고 길쭉한 쿠바빵은 치아바타나 바게트와 비슷하지만 버터나 라드, 쇼트닝 등의 지방을 살짝 더해 진한 맛을 낸다. 여기에 햄과 로스트 포크, 스위스 치즈, 피클, 머스터드를 넣어서 그릴에 눌러서 구워내면 클래식 쿠바 샌드위치가 완성된다. ‘플란차’라는 샌드위치 그릴에 넣어 양면을 지지기 때문에 겉은 바삭바삭, 속은 촉촉이 녹아내리는 것이 핵심이다. 푸디스테이블에서는 돼지고기 어깨살과 슁켄부어스트 햄, 그리고 콜비잭치즈를 사용해 맛의 풍미를 극대화시켰다.

Foodie's TAable - Cuba's Table (18)

The world famous bartender, Bob Louison in Foodie’s Table

모히토의 원조는 쿠바다. 작가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사랑한 모히토는 럼을 베이스로 만드는 칵테일로 민트와 신선한 라임이 어우러져 더운 여름철에 마시면 갈증이 해소된다. 럼은 사탕수수를 주원료로 하는 술로, 뱃사람들이 즐겨 마셨다고 하여 ‘해적의 술’로 부르기도 하는데 푸디스테이블에서는 오리지날 쿠바 럼 Ron Legendario 의 화이트럼과 브라운럼으로 만들었다.

Foodie's TAable - Cuba's Table (19)

The world famous bartender, Bob Louison in Foodie’s Table

이 날 시연한 Bob Louison 은 전 세계를 다니며 믹솔로지스트 강의를 하는 유명한 바텐더로 특별히 Foodie’s Table 을 위해 오리지널 쿠바 모히토를 선보였다. 그는 모히토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와 더불어 재료의 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오감을 만족하는 칵테일 강의를 진행했다. 이 날 참여한 브랜드는 샐러드마스터(Saladmaster), 베제카(Bezzecca) 올리브오일, 론 레온다리오(Ron Legendario), 페리에(Perrier), 까페 몰리나리(Caffe Molinari)가 있다.

Foodie's TAable - Cuba's Table (20)

The world famous bartender, Bob Louison in Foodie’s Table

Foodie’s Table은 매 회 국가코드를 설정하여 그 나라의 음식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Foodie’s Table에서 선보이는 전 세계에 있는 죽기 전에 먹어야 할 음식을 먹으며 음식기행을 하다보면 눈깜짝할 새 세계일주를 할 수 있지 않을까?

 

 

yk kimContributor, Angela Kim

She is a food journalist of Digital Chosun Newspaper. In recent, she is working as a food director for restaurant business consulting. Also, she works as a member of Korea Tourism Organization’s Korea food team and appears on various media in Korea.

음식전문기자 출신인 김유경은 현재 외식업 컨설팅 푸드 디렉터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한국관광공사 및 해외 문화원과 연계해 해외에서 한식홍보를 하고 있으며, TV, 라디오 등 요리관련 프로그램에도 출연 중이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