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ide of more than 100 years, D’Arenberg 다렌버그, 백 년 이상의 자존심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Bae Doo Hwan

We were well fed and satisfied with the wine that we could have just gone back but we decided to visit d’Arenberg, which was considerably close by. It was far to go there on foot as It took us about 40mins. However we couldn’t have been happier since the road was surrounded by beautiful vineyard all the way. Australian summer sunlight is so strong that sun scream is the essential item to pack above anything. I don’t usually like putting products on my body so I kind of ignored it in the beginning. I have never regretted my decision so quickly. I had to struggled with rash o my thigh and arms which wasn’t exposed to the sun all that much, it was unbearable. Do not forget the sun screen. Finally in d’Arenberg after all the trouble.

SAM_3817

The way goes to the d’Arenberg winery

We left Angove at 4 20om. The walk took us 40 min. Their closing hour is at 5pm. We rushed through the wines that the staff served us in hurry. Of course all the wines were free. Australia really is the best country to do winery trip now that I think about it. Almost every wine is always free. If you have to pay, it is still very cheap. You are not pressured to buy wine. You don’t need to worry about staff’s judgment. We used to buy wine out of guilt, it was quite the waste of money after everything. D’Aarenberg wine is quite famous in Korea. Especially Deadarm is world famous wine.

SAM_3799

The beautiful scenery of d’Arenberg winery

D’Arenberg’s history is quite complicated: it was established by Francis d’Arenberg Osborn in 1943 and he named it after his mother. His father and he were already quite famous for running vineyards and selling grapes, and Francis (Frankie) started to be interested in making wine once the business was going well. Their start was small, however it wasn’t long before they have established themselves as one of the prominent cult winery in McLaren Vale as they won several wine competition and earned good reputation.

SAM_3780

The beautiful scenery of d’Arenberg winery

Chester the dedicated son of Frankie has been mastering the business through out, which clearly showed how much he loved his father’s business. All he has ever learned was winery and wine so he must have wanted to learn more about it. After graduating Roseworthy University, he traveled Australia and Europe to learn and experience more then he came back to do his apprenticeship under his father. By 1984 he became the master chief of wine and dedicated his entire life in winery business. After everything it is not an over statement to say Chester is running the entire winery operation. http://www.darenberg.com.au

SAM_3844

The beautiful vineyard scenery of d’Arenberg winery

When I heard the story, I felt almost jealous. The Son inherits father’s business and integrates it to the next level. I wish to be born in a winery in the next life. But for now I want to be able to taste wine other than the wine I have tried in Korea already. I tasted Marsanne from Rhone, France, strange Roussane blended with the Shiraz, I even tasted Portuguese wine blended with Spanish wine. The grand finale was Deadarm and single vineyard wine. Single vineyard wine is produced with the grapes from the vineyard of which the owner or the winemaker conceders to be the best. People say wine is determined by terroir, so good terroir are protected and the grapes from these terroir are preserved in different environment and processed differently. Eventually this becomes one of the most expansive wines.

SAM_3843

The beautiful vineyard scenery of d’Arenberg winery

Single vineyard wine is heavy, flavorful, and smooth. It leaves long aftertaste. It has all the necessary aspects of luxury wine. Deadarm is made of these single vineyard grapes. After all the winetasting my mouth was numb but it was an unforgettable life experience. By the time we left the vineyard, it was 5.20 pm and started to get dark. We felt somewhat lethargic with the summer sun that lingers around longer. We stayed a little longer to see the beautiful orange sunset, which did not last long enough. Strangely, Australian sky is higher and clearer. It’s definitely different from Korean sunset. I want to cherish this moment as long as possible.

SAM_3768

The entrance of of d’Arenberg winery tasting room

배불리 먹고 마시고, 조금 귀찮아져서 집에 갈까 하다가, 근처에 다렌버그가 있어서 거기까지만 둘러보기로 했다. 가는 길이 멀다. 걸어서 40분 정도는 가야한다. 하지만 주변이 온통 포도밭 천지라 즐겁게 걷는다. 호주의 여름은 정말 햇살이 강렬해서 선크림은 필수 중의 필수다. 내 경우 몸에 뭘 바르는 것을 별로 안 좋아해서 처음에 안 발랐다가, 팔에 두드러기가 나서 정말 고생했다. 몸 중에서 그동안 햇살에 노출이 적었던 팔과 허벅지에 두드러기가 집중적으로 나는데, 이거 정말 괴롭다. 반드시 선크림을 바르고 외출해야한다. 힘겹게 도착한 다렌버그.

SAM_3746

The inside view of of d’Arenberg winery tasting room

앙고브에서 출발한 시간이 4시 20분. 걸어서 오는데 40분. 클로징 시간이 5시. 허겁지겁 직원이 서빙해주는 와인들을 시음해 본다. 물론 공짜다. 지금 생각해보면 호주가 와이너리 방문하기에는 정말 좋았던 것 같다. 웬만하면 다 공짜고, 시음비가 있어도 저렴한 편이고. 와인을 굳이 안사도 된다. 눈치 볼 필요도 없다. 우리는 처음에는 뭣도 모르고 미안해서 와인을 사서 다녔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굉장한 돈 낭비였다.

SAM_3752

A Kangaroo statue of d’Arenberg winery tasting room

여하튼 다렌버그 d’Arenberg는 한국에서도 굉장히 유명한 호주 와인이다. 특히 그들이 생산하는 데드암 Deadarm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와인이다. 다렌버그의 역사는 조금 복잡한데, 최초 설립은 프란시스 다렌버그 오스본 Francis d’Arenberg Osborn이 1943년 자신의 어머니 이름을 따서 만든 것이 시초다. 그의 아버지와 그는 원래 포도밭을 가지고 있으면서 포도를 재배해 팔던 위인들이었고, 프란시스(프랭키)는 어느 정도 사업이 잘 되자 자기도 와인을 한 번 만들어보고 싶었을 것이다. 여하튼 시작은 미약했으나, 곧 호주와 몇몇 컴피티션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금세 맥라렌 베일의 유망주이자 컬트 와이너리로 자리를 잡게 된다.

SAM_3764

Some world famous wines of d’Arenberg winery

프랭키의 아들인 체스터 Chester는 본래부터 효자였는지, 아니면 아버지가 하는 사업이 마음에 들었는지,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 일을 도와서 와이너리를 종횡무진 헤치고 다녔고, 보고 배운 것이 와이너리고 와인이였으니, 와인 공부를 더 해보고 싶었는가 보다. 로즈월시 Roseworthy 대학을 졸업하고 호주와 유럽을 여행하면서 지식과 경험을 겸비한 뒤에 다시 아버지 밑으로 들어와 1984년에는 수석 와인메이커의 자리를 꿰차고 가업에 정진하게 된다. 지금은 물론 체스터가 와이너리를 이끌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http://www.darenberg.com.au

SAM_3847

The beautiful grapes of d’Arenberg winery vineyard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왠지 부럽다. 아버지의 가업을 이어서 아들이 그 가업을 한 단계 성장시키는 것. 다음 생애에는 와이너리에서 태어나고 싶다. 한국에서 주로 마시던 와인들 말고, 안마셔본 것들로 주로 테이스팅을 해본다. 본래 프랑스 론이 고향인 마르산느, 루산느가 쉬라즈에 블렌딩이 된 이상한 와인도 마셔보고, 심지어 포르투갈과 스페인의 토착 품종들이 블렌딩 되어 양조한 것들도 시음해본다. 대미는 데드암과 싱글 빈야드 쉬라즈 와인이다. 싱글 빈야드 와인은 와인메이커나 오너가 특별히 훌륭하다고 생각하는 포도밭에서 수확한 포도만을 가지고 만든 와인이다. 와인은 흔히 떼루아가 중요하다고 하는데, 좋은 떼루아는 보호하고 그곳에서 재배되는 포도는 흔히 다르게 보관 및 양조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비싼 와인이 된다.

SAM_3731

The beautiful grapes of d’Arenberg winery vineyard

싱글 빈야드 와인은 묵직하고, 감미로우며, 부드럽고, 여운이 길다. 고급 와인이 갖추어야 할 면모를 두루 갖춘 듯하다. 데드암은 이런 싱글 빈야드의 포도를 합쳐서 만든 와인이다. 와인 테이스팅을 다 하고 나니, 입 안이 얼얼하다. 평생을 잊지 못할 경험을 한 것 같다. 와이너리를 나오니 시간이 오후 5시 20분. 조금씩 어두워질 기미가 보이는 것 같다. 뭔가 나른하다. 여름이라 해는 쉽게 떨어지지 않고, 아마도 시간이 조금만 더 지나면 아름다운 주황색 석양이 오래 버티다가 모습을 감출 것이다. 참, 이상하게도 호주의 하늘은 높고 맑다. 분명히 한국과는 다른 것 같다. 오랫동안 이 모습을 기억하고 싶다.

 

 

awe234Contributor, Bae Doo Hwan

He was a cultural journalist of the best Korean wine magazine, ‘Wine Review’. After the wine journey, he manages a small wine bar ‘Vino Anotonio’ in Seoul as a freelancer wine columnist. http://blog.naver.com/baedoobaedoo

배두환 기자는 대한민국 최고의 와인매거진에서 와인, 다이닝 등 다양한 문화 이야기를 조명해왔다. 와인산지로 떠난 1년간의 여행 후 현재 와인바, ‘비노 안토니오’를 운영하며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http://blog.naver.com/baedoobaedoo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