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은 아주 작은 차이에서 시작됩니다 Lee Ji Sun’s art life of research, ‘Indifference and ignorance, after all about the interest’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Images by Lee Ji Sun 

CultureM_C_N21_images_06

Words found in the guestbook(Family, 2016) – JiSun LEE, image source : JiSun LEE

보고도 보이지 않고, 듣고도 들은 적이 없다. 혹은 보려고도 들으려고도 하지 않는다. 몇 일전 밤을 설치게 했던 말은 자음과 모음 하나하나 머릿속을 맴돌다가 어느 샌가 나사가 풀려나가듯 구멍이 숭숭 뚫려 남아있다. 한참 전 전원이 꺼져 차갑게 식어버린 모니터에는 쉴새 없이 지나가던 온갖 색과 소리의 끊김으로 더 짙어진 정적만이 남아있다. 서랍 속엔 버리는 것 조차 잊고 있었던 물건들이 그대로 쌓여 몇 가지 어렴풋한 이미지들을 만드는 듯 다시 사라진다.

CultureM_C_N21_images_07

Words found in the guestbook(Empathy, 2016) – JiSun LEE, image source : JiSun LEE

잔잔한 마음의 고요는 때로는 바람을 기다린다. 마른 잎이 내는 작은 속삭임의 소리나 우물 안으로 떨어지는 빗방울의 소리, 나뭇가지 사이로 들어오는 빛 줄기의 그림자 놀이, 이름도 모양도 모르는 풀 내음의 퍼짐을 기다린다. 움직이지 못하는 조각상이 같은 표정으로 초점 잃은 눈을 감지 못하는 것처럼 조금의 움직임도 없는 마음은 더욱더 굳어지고 또 닳아간다.

CultureM_C_N21_images_08

Words found in the guestbook(Purity, 2016) – JiSun LEE, image source : JiSun LEE

두 가지의 무관함이 있다. 마음에 정적은 알지 못하는 것에 있기도, 아는 것에 대하기도 한다. 모른다는 것은 만나본 적이 없는 것일 수도, 이미 만났지만 그저 지나침이였을뿐 수도 있다. 매일 지나가는 지하철역 탑승구의 단말기가 몇 개인지 세어본 적이 없다. 그 어느 곳으로 카드를 찍고 나가도 상관이 없다. 왼쪽 것과 오른쪽 것은 생김새만큼 구별할 이유도 필요도 없었다. 잘 알지 못하는 것은 그 자체도 흐릿하지만 그들 사이에 있을 다른 점도 도무지 눈에 띄지 않는다. 그 어떤 것도 좋지도 나쁘지도 않으며, 중요하지도 특별하지도 않다. 알지 못해 보이지 않는 것과 알고도 보지 않는 것은 그저 단단하고 차가우며 고요하다.

CultureM_C_N21_images_09

Words found in the guestbook(Love, 2016) – JiSun LEE, image source : JiSun LEE

알아간다는 것은 결국 무언가를 구별해내기 시작하는 것이다. 매일 똑같이 손에 잡는 화장품은 얼굴 위에 매번 다른 그림을 그린다. 분명 다른 것 없을 방안의 공기가 어제와 다르게 몸을 감싸고, 똑같은 물 한 모금도 아침과는 다른 맛을 낸다. 습관만큼 익숙한 전화기 속 목소리는 조금 더 밝거나 숨이 차거나 가라앉아 있고, 귀로부터 그려지는 목소리의 표정은 시시각각 변한다. 픽셀처럼 수놓아진 포스터들 속에서 한, 두 가지에만 적혀있는 글귀가 읽혀지고, 길거리 서로 엇갈리는 소리들의 불협화음에서도 그만의 목소리는 내 귀를 향한다.

CultureM_C_N21_images_10

Words found in the guestbook(Mercy, 2016) – JiSun LEE, image source : JiSun LEE

관심은 아주 작은 차이에서 시작된다. 패턴과도 같은 일상에서 삐져 나온 실밥이나, 표정이 그려지지 않은 마스크 사이에 보이는 얼굴, 먼지를 닦아낸 창가로 보이는 하늘의 색, 무채색의 달력에 동그라미 쳐진 날짜나 보지 않을 때에도 그려지는 어떤 것, 듣지 않아도 들을 수 있는 어떤 말. 결국 관심은 움직임이 되고 생명이 된다. 거대한 삶과 창조의 세계뿐만 아니라 사소한 일상과 인간에 있어서, 한때 상처의 방패라고 여겼던 무관심은 무지이고 무식이고 무력함이였고, 작게 피어난 관심은 모든 것의 시작된다.

 

 

SONY DSCContributor, Lee Ji Sun

Lee Ji Sun is a young Korean artist, who does activity in Paris, France. CultureM Magazine releases her art works images by drawing, writing, video, photograph in every month. http://artleejisun.com/

이지선은 프랑스 파리를 중심으로 유럽에서 활동하는 젊은 한국여성작가이다. 회화, 비디오, 사진, 글 등의 다양한 매체로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그녀의 이야기를 컬쳐엠이 소개한다. http://artleejisun.com/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