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ver-lasting soul of Australian wine, Barossa Valley – part 2 호주 와인의 영원한 소울, 바로사 밸리 – 두 번째 이야기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Bae Doo Hwan

The ever-lasting soul of Australian wine, Barossa Valley part 2

Torbreck

Its name holds untouchable reputation not only in Australia but all around the world. We had contacted them before the visit so we could see every little corners of winery. If there is a winery you find very interesting, you can always send an official request of visit directly to a marketing personnel on the website. Once you have the permission, you can have guided tour of vineyard and vinification facility and taste their wine for free. If you are a true wine enthusiast, this could be an unforgettable experience!

Torbreck (7)

Torbreck was established in 1994 by David Powell. The reason why its wine has such prestigious repositions despite its short history is because one of the most known wine critics, Robert Parker had given David Powell’s wine great compliment. As in publishing and film industry where critics’ comment determines its destiny in the market, winery’s destiny can also be determined by a wine critic and one of the most famous wine critics is Robert Parker. The points he is giving out is called “Parker Point” and has been a very important index for wine sales.

Torbreck (4)

Once Robert Parker gives full 100 pints to a wine, it instantly becomes a collective among wine lovers and Torbreck basically became one of them with his evaluation. Especially one of the Torbreck’s best wines, Runrig is only produced in years when the climate was at best. So the 4 vintage wines they had produced received 99 points out of 100 and the one from 2010 earned 100points. That was the wine that turned Torbreck into a world-class wine label.

Torbreck (1)

As evidence suggest, David Powell was quite a genius in wine making and although he isn’t at Torbreck anymore, the vineyard still makes great wine. Runrig might not be within your reach but other wines from Torbreck are imported to Korea so you must try one, if you have chance. They provide wines at various range of price and there are wines that cost less than 50.000won. When you taste one of their wines, you will know what the boutique wine is all about.

Torbreck (5)

Penfolds

When you ask wine enthusiasts to pick one winery that represents Australia, they choose Penfolds hands down. The name gloats for being one of the wineries with the longest history in Australia. It all started when a doctor from England, Christopher Rawson Penfolds opened a hospital called ‘The Grange” and planted grape vines from South France covering 100 hectare of land turning it into a vineyard.

Penfolds (1)

What is interesting about the history is that he started producing wine when he learned that wine can be used as medicinal substance, however when his patience got better after tasting wine, they started visiting his hospital more often just to taste his wine. That is how Penfolds began earning its reputation.

Penfolds (4)

Penfolds is considered national treasure in Australia so its vineyard is a must-visit place. You can taste one of the most expensive wines in Australia, Grange at Penfolds’ cellar door. It is $50 AUD a glass. The price varies depends on how vintage it is but a bottle of wine coasts between $600 and $800 AUD. The legendary vintage can go over $1000 AUD but considering its history and the quality of wine, and if your wallet permits, you shouldn’t pass an opportunity to taste the wine at least once in your life.

Penfolds (5)

Grange has become a proof that Australian wine can compete with other legendary wines in the world. Grange also had confirmed its prestigious reputation by defeating legendary wines like Chateau D’Yquem, La Mouline of E.Guigal and became the winner of this year’s wine tasting competition organized by European luxury goods magazine <FINE> and famous wine website <tastingbook.com>

Penfolds (6)

I hope you can visit Penfolds, the core of south Australia wineries someday.

 

호주 와인의 영원한 소울, 바로사 밸리 – 첫 번째 이야기 

토브렉

호주는 물론 세계적으로 엄청난 명성을 지닌 와이너리. 특별히 와이너리에 방문 요청을 해서 와이너리 곳곳을 샅샅이 살펴볼 수 있었다. 만약 정말 관심이 가는 와이너리가 있다면 홈페이지나 와이너리의 마케팅 담당자의 이메일을 통해 공식적인 방문 요청을 할 수 있다. 와이너리에서 허락만 떨어진다면 포도밭과 양조시설을 안내를 받아 돌아볼 수 있고 그들이 만드는 특별한 와인을 공짜로 시음할 수도 있다. 와인 애호가라면 평생 잊지 못할 경험을 할 수 있다.

Torbreck (11)

토브렉은 1994년 데이비드 포웰 David Powell이 설립한 곳이다. 역사가 오래된 것은 아닌데, 지금처럼 엄청난 명성을 갖게 된 것은 데이비드 포웰이 만든 와인들이 와인 평론가인 로버트 파커 Robert Parker에게 엄청난 호평을 받았기 때문. 영화나 책도 평론가들의 한 마디가 중요한 것처럼, 와인에서도 평론가의 말 한마디에 와이너리의 운명이 좌지우지될 때가 많다. 그중 가장 유명한 사람이 바로 ‘로버트 파커’. 이 사람이 내리는 점수는 파커 포인트라 불리면서 와인 판매나 평가에 중요한 척도가 되고 있다.

Torbreck (14)

파커가 100점 만점을 준 와인은 와인 애호가들의 수집 1호 대상이 돼버리는데, 토브렉이 바로 그런 셈이었다. 특히 토브렉 최고의 와인인 런릭 Runrig. 런릭은 매년 생산하는 것은 아니고, 특별히 기후가 좋았던 해에만 한정 생산하는데 여태까지 출시됐던 4개 빈티지가 로버트 파커에게 99점을 받았고, 2010년은 100점 만점을 받았다. 토브렉을 세계적인 와인으로 만든 와인이라고 할 수 있다.

Torbreck (12)

그만큼 이 와인을 창조해 낸 데이비드 포웰이라는 와인메이커가 천재적이기도 했었고. 데이비드 포웰은 지금 토브렉을 떠나고 없지만, 그래도 여전히 토브렉은 좋은 와인을 만들고 있다. 한국에도 수입이 되니까 런릭까지는 아니더라도 꼭 한 번 마셔보시길. 다양한 가격대의 와인들을 선보이고 있고 5만원 이하의 와인들도 있다. 어찌됐든 마셔보면 호주 부티크 와인의 현주소를 알 수 있을 것.

Torbreck (13)

펜폴즈 

호주를 대표하는 와이너리를 단 한 곳 꼽으라면, 많은 와인 애호가들이 펜폴즈를 꼽는다. 호주 와이너리 중에서도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영국의 의사였던 크리스토퍼 로손 펜폴즈(Christopher Rawson Penfolds)가 ‘더 그랜지'(The Grange)라는 이름의 병원을 개업하고 동시에 100ha 규모의 포도밭에 프랑스 남부에서 가져온 포도 표목으로 포도밭을 가꾸면서 시작됐다.

Penfolds (8)

재밌는 사실은 펜폴즈(사람)는 환자를 진료하며 와인이 의학적으로 효능이 있다는 것을 알고선 치료용으로 와인을 생산했던 건데, 와인을 마시고 효과를 본 환자들이 점점 진료보다는 와인 때문에 병원을 찾게 되었다는 것. 그래서 자연스럽게 펜폴즈가 명성을 얻게 되었다.

Penfolds (11)

펜폴즈는 현재 호주의 국보급 문화재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대단한 명성을 지니고 있어서 반드시 들러봐야 할 곳이다. 펜폴즈의 셀러 도어에서는 펜폴즈 와이너리의 최고급 와인이자, 호주에서 가장 비싼 와인 중 하나인 그랜지 Grange도 테이스팅 할 수 있다. 가격이 한 잔에 50호주달러. 한 병은 빈티지에 따라 다르지만 600~800달러 정도 한다. 전설적인 빈티지는 1,000달러가 넘고. 정말 높은 가격이지만, 이 와이너리가 지닌 역사적 가치와 와인의 퀄리티를 고려한다면, 그리고 자금 사정이 허락한다면 반드시 마셔봐야 할 와인 중 하나다.

Penfolds  (7)

그랜지는 사실상 호주 와인이 세계의 전설적인 와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최초의 와인이다. 최근에도 유럽 명품 매거진 출판사인 <FINE>과 유명 와인 웹사이트인 <tastingbook.com>이 주최한 한 시음회에서 그랜지가 샤또 디켐이나, 이기갈의 라 물린과 같은 전설적인 와인들을 모두 제치고, 1위를 거머쥐며 그들의 명성을 재차 확인한 적이 있다.

Penfolds  (10)

남호주 와인 투어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펜폴즈를 꼭 방문해보시길.

 

 

awe234Contributor, Bae Doo Hwan

He was a cultural journalist of the best Korean wine magazine, ‘Wine Review’. After the wine journey, he manages a small wine bar ‘Vino Anotonio’ in Seoul as a freelancer wine columnist. http://blog.naver.com/baedoobaedoo

배두환 기자는 대한민국 최고의 와인매거진에서 와인, 다이닝 등 다양한 문화 이야기를 조명해왔다. 와인산지로 떠난 1년간의 여행 후 현재 와인바, ‘비노 안토니오’를 운영하며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http://blog.naver.com/baedoobaedoo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