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executive chef of ‘Twenty Four Seasons’, Tony Yoo ‘이십사절기’의 총괄 셰프, 유현수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Tony Yoo

The modern Korean dining experience that serves flavors of each seasons, an executive chef of ‘Twenty Four Seasons’, Tony Yoo. In fact, he has a lot of experience about dish & culture as a chef. So, a word of veteran is so exact expression when we call Tony Yoo. Definitely, he is a totally different chef unlike many chefs who cooks Korean dining. Because, we can feel his certain philosophy when we focus on the different path as a chef who cooks a dish more than the quality of a normal meal.

It’s been about 17 years since he took on cooking as career. Korean cuisine has been his path. He studied Western cuisine or other country’s cuisine in order to enhance the illustration of Korean cuisine. For example, he has received a commendation from the minister of Ministry of Agriculture.

Also, he spent 2012 in London when London Olympic was held and worked as executive chef at the Korean Embassy. So he oversaw Gala dinners, reception dinners for Olympic related events and banquets until he left for Korea. Since he came back to Korea, he have been working on reinterpreting Korean cuisine for few years at various parts such as TV shows, books, lecturing activities etc.

And now, he has shown something different & special Korean dining as an executive chef at ‘Twenty Four Seasons’ in Sinsa-dong. Especially, his dishes has been enormously right from its served, because ‘Twenty Four Seasons’ actually does have special food designated for the seasonal division of a year. Since he wants to create dishes that convey flavors of 24 seasonal divisions in lunar calendar, he named the restaurant ‘Twenty Four Seasons’. CultureM Magazine meets an executive chef, Tony Yoo from the Korean dining ‘Twenty Four Seasons’.

cheftonyyoo3

An executive chef of ‘Twenty Four Seasons’, Tony Yoo ’24절기’ 총괄셰프, 유현수

유현수는 다방면에 경험이 많고 산전수전 다 겪어 본, 소위 ‘베테랑’이라는 수식어가 어울리는 셰프다. 또한 17년 동안 한식을 기본으로 새로운 미식을 창조하기 위해 단 하루도 주방을 떠난 적 없는 근면 성실한 셰프가 틀림없다. 칼을 잡고 불을 다루며 건강한 한 끼 식사, 그 이상의 가치를 만들기 위해 그가 밟아 온 길을 되돌아 보면 여느 셰프와는 다른 확실한 신념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외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고 셰프로서 활동해왔던 유현수는 2011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상을 표창하며 대중과 언론의 이목을 동시에 사로잡는다. 그리고 2012년 주영 한국대사관의 총괄셰프로 활동하며 런던 올림픽 당시 한식을 주제로 한 갈라 디너 및 오찬을 총 감독하며 전 세계 사람들에게 한식의 맛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리고 귀국 후 사찰음식 시연 및 강연, 심사위원 활동, 방송 출연, 칼럼 연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식의 우수성을 알려온 유현수 셰프. 

그런 그가 대한민국 미식의 새로운 메카로 불리는 신사동에 위치한 코리안 다이닝 ‘이십사절기’의 총괄 셰프로 돌아와 조금 더 특별해진 한식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일반적인 사계절을 넘어 24절기 내내 즐길 수 있는 제철 재료로 조리한 메뉴는 유현수이기에 가능한 맛과 색감, 그리고 철학으로 국내외 식객들의 오감을 사로잡고 있다. 컬쳐엠매거진이 ‘이십사절기’의 총괄 셰프 유현수를 만나 그가 그려내는 한식을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24 (6)

Premium Korean dining menu of ‘Twenty Four Seasons’ 한식 다이닝을 이끌다, ’24절기’의 건강한 메뉴

24 (5)

Premium Korean dining menu of ‘Twenty Four Seasons’ 한식 다이닝을 이끌다, ’24절기’의 건강한 메뉴

24 (3)

Premium Korean dining menu of ‘Twenty Four Seasons’ 한식 다이닝을 이끌다, ’24절기’의 건강한 메뉴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