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ong lasting light on stage, actor Park Eun Seok 데뷔 6년차, 여전히 꿈을 꾸는 배우 박은석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JS PICTURES

Six years since his debut, a Korean actor Park Eun Seok is always dreaming the stage with the attitude of rookie. In fact, his 11 hard years of fierce challenging makes him more perfectly as well his brilliant appearance.

In 2005, Park Eun Seok came back to Korea over after 11 years in the USA at the age of 22 to be an actor all alone. And then, he entered a Seoul Institute of the Arts for studying how to act, made a tough decision ‘voluntary military service’ for learning the Korean to speak as a real Korean. After the military, he debuted in a play ‘A cat in the rooftop house’ in 2010, was showing various characters in the play of more than 15 pieces, TV dramas, Moves from now.

With a fierce challenging mind & a sincere attitude, Park Eun Seok has established himself as a star in Korea’s play scene. In May of 2016, he is catching the ears, eyes of the Korean publics & critics as a role of ‘Michael’ in a play ‘The Elephant Song’ one more time. CultureM Magazine meets a Korean actor Park Eun Seok who is returning as intelligent yet venerable at heart ‘Michael.’

IMG_9178

A long lasting light on stage, actor Park Eun Seok 연극 ‘엘리펀트 송’의 히로인, 배우 박은석

데뷔 6년차, 언제나 신인의 마음가짐으로 무대를 꿈꾸는 배우 박은석. 사실 그의 잘생긴 외모만큼이나 무대에 오르기 위해 치열하게 도전하고 노력했던 지난 11년의 시간은 그를 더욱 빛내주고 있다.

2005년, 13년간의 미국 생활을 정리하고 배우가 되기 위해 고국으로 돌아온 22살의 박은석은 서울예대에 입학해서 연기를 배우고 한국어를 익히기 위해 군대에 자원입대 한다. 군 제대 후, 2010년 데뷔 작 연극 ‘옥탑방 고양이’를 시작으로 ‘햄릿’, ‘히스토리 보이즈’까지 십 여 편의 연극과 드라마, 영화 등 무대와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배우로서의 단단한 내공을 다져온 배우 박은석.

그런 그가 평단과 관객의 이목을 동시에 사로 잡았던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에 이어 연극 ‘엘리펀트 송’으로 또 한 번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컬쳐엠매거진이 연극 ‘엘리펀트 송’의 주인공 ‘마이클’로 돌아온 배우 박은석을 만났다.

IMG_9168

A long lasting light on stage, actor Park Eun Seok 연극 ‘엘리펀트 송’의 히로인, 배우 박은석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