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origin of all the cool wines of South Australia, Yarra Valley – part 1 남호주의 쿨한 와인들을 위하여, 야라밸리 – 첫 번째 이야기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Bae Doo Hwan 

The origin of all the cool wines of South Australia, Yarra Valley

The wine region to introduce today is Yarra Valley, which is located near Melbourne, one of the biggest cities that represents Australia. To be more exact, it is a small wine region that belongs to the state of Victoria. As South Australia has McLaren Vale and Barossa for its wine producing regions, Victoria has smaller wine towns like Yarra Valley and Mornington Peninsula.

1

The view of Domaine Chandon

At the end of 19th century, Victoria had as many vineyards as vineyards in New South Wales where Sydney is and South Australia combined. With the gold rush that had begun with the discovery of gold mines in victoria, people who couldn’t live without wine had started wine business there and that’s how big wine industry was rooted in the town.

2

The view of Domaine Chandon

However as the mine started to exhaust of gold, the luck of Victoria state and wine industry also started to die down. Then in 1870, when Phylloxera that hit Europe and nearly killed the wine industry off had arrived in Victoria, the government decided to simply get rid of wineries instead of developing a solution.

3

The view of Domaine Chandon

Fortunately the countermeasure against Phylloxera was organized, and as Australia’s wine industry started to boom in the 1970 and 1980, Victoria had their window to grow their wine industry once again. Especially Victoria’s chillier climate in comparison to South Australia brought huge interests and people, and now Victoria has become the third most important wine region of Australia.

Domaine Chandon

People may never hear of Domaine Chandon but everybody knows Louis Vuitton. Then do you know LVMH, the luxury good conglomerate? LVMH is the acronym of Louis Vuitton, Moet and Hennessy. The company was established when the luxury brand Louis Vuitton, Moet Chandon and Hennessy have merged together in 1971. Now they own the prestigious fashion house names such as Givenchy, Tag Heuer, Christian Dior and so on.

4

The view of Domaine Chandon

Wine also became the company’s luxury goods collections; they now own more than 20 wine brands. As it is the luxury goods company, they don’t just acquire any famous or luxury brand but they target specifically the most prestigious wine that is recognized by wine lovers worldwide. One of the biggest and the most famous wine house is Moet Chandon.

5

The view of Domaine Chandon

Moet Chandon was born in Champagne, France, however they now have branches all around the world. As Moet’s biggest product is sparkling wine, they try to produce sparkling wine in different areas in many different countries and one of the city that produces the sparkling wine is Domaine Chandon in Yarra Valley. In order to produce high-class sparkling wine, the climate must not be too warm and that is why they have settled in Yarra Valley, the city with the chilliest climate in Australia.

6

The view of Domaine Chandon

The biggest reason why I have to recommend Domaine Chandon, in case you are visiting Melbourne, is because they hold free wine tour 3 times a day. Once you are in for the tour, you can taste the attractive sparkling wine, which is made in traditional French style. The tour is carried out in English but don’t be afraid. Just following the guide and tasting the wine itself is still very informative experience. Other than winery, there are more places like restaurants, wine shops and souvenir stores that help you to enjoy wine in different settings. So I highly recommend you to visit.

 

남호주의 쿨한 와인들의 본거지, 야라 밸리

오늘 소개할 와인 산지는 야라 밸리 Yarra Valley다. 야라 밸리는 호주를 대표하는 대도시 중 하나인 멜버른 근처에 있는데, 더 넓게 보면 빅토리아 Victoria라는 큰 주 State에 속한 작은 와인 산지다. 남호주에 바로사나 맥라렌 베일이 있는 것처럼, 빅토리아에 야라 밸리나 모닝턴 페닌슐라 Mornington Peninsula 같은 작은 와인 산지들이 존재한다.

7

도멘 샹동의 전경

19세기 말, 빅토리아 주에는 시드니가 속한 뉴사우스웨일스와 남호주를 합친 것만큼이나 많은 포도밭이 있었다고 한다. 빅토리아에 1851년 금광이 발견되면서 골드러시가 시작되었고, 와인 없이는 못사는 이들 덕분에 거대한 와인 산업이 뿌리내렸다. 하지만 금이 완전히 고갈됐을 때, 빅토리아의 운과 와인 산업도 하향곡선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1870년대 유럽을 강타해 와인 산업을 아사 직전까지 몰고 갔던 필록세라 phylloxera의 습격이 빅토리아 주에 창궐하자 당황한 정부는 해결책을 마련하기보다, 그냥 와이너리를 없애는 쪽을 선택했다.

8

도멘 샹동의 전경

다행히 필록세라의 대응책이 추후에 마련이 되었고, 1970년대와 1980년대에 들어서 호주의 와인 산업이 새롭게 도약하기 시작하면서 빅토리아 와인에도 성장의 시대가 열렸다. 특히 남호주보다 서늘한 빅토리아에 와인 생산자들의 관심이 쏟아지면서 많은 이들이 몰려들었고, 현재 빅토리아는 호주에서 세 번째로 중요한 와인 산지로 발돋움하게 됐다.

도멘 샹동

도멘 샹동은 몰라도 루이 비통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거다. 그러면 혹시 LVMH라는 럭셔리 그룹을 아는가? LVMH는 Louis Vuitton Moet Hennessy의 약자로, 명품 브랜드인 루이비통과 모엣 샹동 그리고 헤네시의 합병으로 1971년 만들어진 그룹이다. 지금은 루이비통이나 모엣 샹동, 헤네시 이외에도, 지방시, 태그호이어, 크리스티앙 디오르 등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명품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다. 와인도 이들 그룹의 컬렉션에 들어가 있는데, 무려 20개 브랜드에 달한다. 럭셔리 그룹답게 아무 브랜드나 흡수하는 것은 아니고, 와인 애호가라면 고개를 끄덕일 만큼 세계적인 인지도를 지닌 것들만 공략한다. 여기서 가장 유명하고 거대한 와이너리가 모엣 샹동이다.

9

도멘 샹동의 전경

모엣 샹동은 프랑스 샹파뉴가 고향이지만, 세계 곳곳에 지사가 있다. 모엣 샹동이 주력하는 것이 스파클링 와인이다 보니, 세계 곳곳을 쏘다니면서 스파클링 와인을 만들고 있는 것. 그 중 호주에 있는 것이 바로 야라 밸리의 도멘 샹동이다. 수준 높은 스파클링 와인을 만들려면 기후가 따뜻하면 안 되는 것이 기본. 그래서 호주 본토에서 가장 서늘한 곳인 야라 밸리에 샹동이 자리를 잡게 된 것이다.

10

도멘 샹동의 전경

호주 여행, 특히 멜버른을 여행하게 되면 도멘 샹동을 꼭 들러보라고 추천하고 싶은데, 가장 큰 이유가 하루에 세 번 진행하는 와이너리 투어가 무료이기 때문이다. 이 투어에 한 번만 참가해본다면 프랑스 전통 방식으로 만들어지는 스파클링 와인의 매력을 200% 느낄 수 있다. 물론 영어로 진행되기는 하지만, 그냥 따라다니면서 보는 것만 해도 큰 도움이 된다. 그리고 투어 말고도 와이너리 안에 레스토랑, 와인 샵, 기념품 샵 등 와인으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이 있어서 강력하게 추천하는 곳이다.

 

 

awe234Contributor, Bae Doo Hwan

He was a cultural journalist of the best Korean wine magazine, ‘Wine Review’. After the wine journey, he writes wine columns with several magazines & medias while he is working on a new wine book. http://blog.naver.com/baedoobaedoo

배두환 기자는 대한민국 최고의 와인매거진에서 와인, 다이닝 등 다양한 문화 이야기를 조명해왔다. 현재 프리랜스 와인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며 다양한 매체에 와인 기사를 기고하며 와인 관련 서적 집필 중이다. http://blog.naver.com/baedoobaedoo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