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resenting Korean traditional music ‘Gukak’, a musician Park Ae Ri 보다 모던한 국악을 위하여, 국악인 박애리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HAPPY FACE ENTERTAINMENT 

Representing Korean traditional music ‘Gukak’, a traditional musician Park Ae Ri. As the one of the famous Korean traditional musician, and the wife of the most famous Korean dancer Popin HyunJun, she is communicating with public for promoting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since debut. In fact, she early attracted public attention when she won the first place in 12th Jeonju Daesasebnori of pansori for student. And she plays for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pansori  in many different fields until now.

It is so different that we summarize her brilliant career just a few word, her first single album ‘Hwamusibilhong(Every flood has its ebb’ has something special meaning released last May 2016. She had postponed the idea of making an album with justification of how she should wait for better preparation or physical condition. Then she realized that it could be meaningful to leave a record of her voice NOW as a footprint, even though it might not be the best-prepared moment. 

As a traditional Korean musician, her dream would be remembered by people after generations and many eras. There are many platforms of recording of cultural heritage and she wishes she would be a good Gukak musician that people could say, “I really loved her voice, she still sounds great!”. The good voice isn’t about the trendy sound that lasts short term but the voice that could calm people and make you cry when you feel like crying, and make you laugh and say “Her satiric voice just makes me laugh!”

Pansori has the style that can manipulate your emotion and yet help you digest it at the same time and she wishes to be the Gukak musician that leaves such style on the way. CultureM Magazine meets a Korean traditional musician Park Ae Ri who is representing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Gukak’.

magazine inside images (2)

Representing Korean traditional music ‘Gukak’, a musician Park Ae Ri 보다 모던한 국악을 위하여, 국악인 박애리

보다 세련되고 모던한 국악으로 대중과의 소통을 이어오고 있는 국악인이자 대한민국 대표 춤꾼 팝핀현준과의 결혼으로 세간의 이슈를 사로잡았던 여인, 박애리. 사실 그녀는 1994년 제 12회 전주 대사습놀이 학생부 판소리부문 장원을 차지하며 일찌감치 대한민국 국악계를 이끌어갈 재목을 눈도장을 받았다. 그리고 세간의 기대에 맞게 깊고 청량한 성량을 바탕으로 한 판소리 음악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며 대한민국 대표 국악인으로 자리매김했다.

그 동안 국악인으로 활동해온 박애리의 커리어를 단 몇 마디로 요약할 수는 없겠지만 지난 5월에 발매한 그녀의 첫 번째 싱글 앨범 ‘화무십일홍’은 분명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을 터.  국악기 해금과 국악인 박애리의 애절한 목소리가 어우러지는 크로스오버 곡인 ‘화무십일홍’과 가야금과 해금의 선율에 스트링악기가 더해져 감성을 더한 ‘쑥대머리’가 수록된 앨범을 두고 그녀는 조금은 부족하지만 지금의 박애리를 남기는 것도 앞으로의 발전을 위한 초석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해 앨범을 발매하게 되었다고 전해주었다.

세대를 아울러 많은 시간이 지나도 좋은 소리를 했던 국악인으로 기억에 남고 싶다는 그녀. 사람의 마음을 이리저리 흔들어놓으면서 얽히고 설킨 마음을 풀어주는 판소리처럼 사람들의 마음에 남기 위해 여전히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그녀. 컬쳐엠매거진이 대한민국 대표 국악인, 박애리를 만났다.

u2013_closing_(19)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