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AZZIQUAI PROJECT’s 7th regular album ‘Travellers’ 클래지콰의 일곱 번째 프로젝트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Fluxus Music 

CLAZZIQUAI has the seventh regular album ‘Travellers’ for this autumn. As a pioneer of Korean electronic music, they already released several albums with new music genres such as Lounge, Latin, French pop, Funk since debut. So in this autumn, they are returned with more evolved electronic music in 2 years.

For making CLAZZIQUAI’s the seventh regular album ‘Travellers’, CLAZZIQUAI’s member CLAZZI composed & wrote & arranged & produced all track of the album, and HORAN wrote the lyrics of a track ‘A night flight’ in the album. Also, a Korean artist Hwang Sung Kyu & a Korean designer Son Jae Il worked for the cover design of the album.

There are unique & gorgeous 10 tracks in the album including a title track ‘Speak of Love’. It is a lovely electronic track with easy & simple melodies, vivid groove, full of Latin beats, piano & brass, guitar, chorus. Also there are various style tracks in the album such as ‘#Wondering’, ‘Dangerous’, ‘Sweet life’, ‘Aurora’ etc.

sfasdgdag

클래지콰이가 정규 7집 ‘Travellers’를 발표했다. 대한민국 대중음악계에 일렉트로닉의 매력과 라운지(Lounge), 라틴(Latin), 프랜치 팝(French pop), 훵크(Funk) 등 신선한 장르적 하이브리드의 즐거움 선사했던 프론티어 뮤지션 클래지콰이가 보다 진화한 사운드로 2년 만에 돌아온 것이다.

클래지콰이의 정규 7집 ‘Travellers’는 전곡 모두를 클래지가 작사, 작곡, 편곡, 프로듀싱 했으며, ‘야간비행’ 등의 곡에 호란이 작사에 참여했다. 이번 앨범의 독특한 아트워크는 황성규 작가가 일러스트를 맡았으며, 손재익 디자이너가 참여했다. 특히 클래지가 직접 비주얼 디렉터로 나서 클래지콰이 만의 독창적인 비주얼의 일관성과 통일성을 유지하고 있다.

독보적 사운드의 10곡이 수록된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 ‘걱정남녀’는 쉽고 편안한 멜로디와 경쾌한 그루브로 넘치는 라틴 비트, 건반과 브라스, 기타, 코러스까지 모든 소리를 세심하게 조율하고 배치해 오랜만에 ‘음악을 듣는 즐거움’을 선사하는 곡이다. 또한 ‘#궁금해’, ‘Dangerous’, ‘Sweet life’, ‘Aurora’ 등의 곡들이 추가로 앨범에 수록되어 클래지콰이만이 표현할 수 있는 사운드와 스토리를 추가로 담아냈다.

sgsdgg

CLAZZIQUAI PROJECT’s 7th regular album ‘Travellers’ 클래지콰의 일곱 번째 프로젝트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