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비야의 부활절 페스티발, ‘세마나 산타’ The Easter festival in Seville, ‘Semana Santa’

세비야의 부활절 페스티발, ‘세마나 산타’ The Easter festival in Seville, ‘Semana Santa’

세마나 산타는 세비야에서 일주일간 벌어지는 부활절 주 페스티벌을 일컫는 이름이다. 세비야에는 55개의 교단이 존재하며 그 중 몇 교단은 세마나 산타가 시작된 시기인 13세기부터 지금까지 의 긴 역사를 자랑한다. 교단의 신도들은 115종류 이상의 ‘파소스’라고 불리는 이동식 무대를 들고 페스티발 기간 동안 밤낮을 가리지 않고 세비야의 골목길을 누비고 다닌다.

4월 8, 2016 at 3:06 오후 Comments are Disabled

Easter festival in Seville, Spain 스페인 세비야의 부활절 페스티벌

Easter festival in Seville, Spain 스페인 세비야의 부활절 페스티벌

Semana Santa is a Holy Week festival in Seville to mark the beginning of Spring. There are more than 55 church brotherhoods, some dating as far back as the 13th century, which take part in Semana Santa. Members of the brotherhoods carry over 115 different floats, or ‘pasos’, through the streets of Seville round the clock during the festival.

4월 8, 2016 at 2:48 오후 Comments are Disabled

Veni, Vidi, Amavi(I came, I saw, I loved) 왔노라, 보았노라, 사랑하게 되었노라

Veni, Vidi, Amavi(I came, I saw, I loved) 왔노라, 보았노라, 사랑하게 되었노라

Here is an Irish artist, Aoife Casey’s art works ‘Veni, Vidi, Amavi(I came, I saw, I loved)’ – “Having recently moved to Galicia, Spain, Aoife’s work continues to be influenced by the written word, film, love in all it’s forms and femininity.”

3월 30, 2016 at 1:11 오후 Comments are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