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my daughter coming to the office even tomorrow 내일도 출근하는 딸에게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Images by Wisdom House

If I read this book much earlier…To me who didn’t adapt to the workplace and have been in the cave where I work alone, this book is literally regret. So adding my haste, I would highly recommend this to rookies who are just starting out in a career. Even this book is very helpful for someone being too used to the work who just hang about in the office like a zombie.

In general, we don’t tell ‘mom’ all about our predicament at work as well as don’t get any advice from mom. Because we think mom can’t be a dad as symbolically. However, the message of writer as a mom who has worked for many years are enough to break such bias.

Her messages are not, of course, just gossips for girls. They are surprisingly practical and have useful solutions. For example, there is one of her advices, “Foolish delusion considered criticism as advice”. We always hear from seniors that bitter to the mouth, better for your health. But she breaks the stereotyped idea included “always” rules.

“As if you have to trim sick branches off to keep trees healthy, sorting out fellows who always denounce you is one way to be happy. Don’t be satisfied with the role as a good friend who submits to all criticism. Instead, you have to care about your mental health and happiness. If you embrace those criticizing you like poisonous food, you will get pain from them. ”

I believe this book become an essential mom for you faltering in the survival jungle. If you read this, you can realize it is very different from other books of self-improvement. Remember, the writer is not only a real mom but also a career woman who has worked for 30years. So you can look forward to warm consolation and dignified counsel.

Do you want to complain to your mom as “Mom, I’m having a hard time at work”? Open this book right now and get comfort! It is the best wise way to resolve your working stress.

111

내가 조금 더 일찍 이 책을 읽었더라면정상적인 직장생활에 적응하지 못한 채, 홀로 일하기의 동굴로 들어와 버린 나에게 이 책은 아쉬움이었다. 조급한 심정을 더하여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한 직장 초년생들에게 적극적으로 이 책을 추천한다. 혹은 이미 농익어 초심을 잃고 좀비처럼 사무실을 어슬렁거리는 당신에게도 이 책은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 믿는다.

보통 사회생활의 고충을 ‘엄마’에게 털어놓지는 않으며, 심지어 조언을 구하지도 않는다. 엄마는 상징적으로 ‘아빠’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랜 직장생활을 경험한 ‘엄마’인 저자 유인경의 메시지는 그러한 편견을 깨뜨리기에 충분했다.

그녀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단순한 여자들의 ‘수다거리’가 아니며날카로울 만큼 현실적이고 감히 누구도 나에게 들려주지 않았던 족집게 같은 해결책을 담고 있다. 예를 들어 그녀의 조언들 중 하나인 “비난을 충고라 여기는 순진한 착각”은 무조건 쓴 약이 몸에 좋다는 고리타분한 어른들의 레퍼토리를 과감히 벗어 던지는 쾌감까지 전해주기 때문이다.

“병든 가지를 쳐내야 그 나무가 건강하듯 독을 품은 주변의 친구들 또는 동료들을 가려내는 것이 행복해지는 한 가지 방법이다. 무슨 비난이든 감수하는 착한 친구 역할에 만족하지 말고 자신의 정신 건강과 행복에 신경을 쓰렴. 독이 든 음식과 마찬가지인 비난쟁이 지인들을 억지로 다 포용하다가 너만 병든다.

무조건적인 사회생활의 규칙들을 옮겨 놓은 책이라면, 서점에 꽂혀있는 수많은 자기 계발서적들과 별반 다를 바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딸을 가진 엄마의 마음과 30년의 직장생활의 노하우를 깨우친 선배의 입장에서 보내는 따뜻하고도 당당한 조언들은 무시무시한 밀림 속에서 휘청거리는 이들에게 꼭 필요한 ‘엄마’가 되어 줄 것이다.

“엄마, 요즘 회사 생활이 너무 힘들어.” 라고 투정 부리고 싶은가? 당장 이 책을 펼쳐, 충분히 위로 받고 조언을 구하길 바란다.

 

123154654894

Contributor, Ha Young Kyoung

As a freelance journalist, she  majored German language and literature in University. Based on unique sensitive, she writes about several sections of Korea public culture.

대학에서 독어독문학을 전공한 프리랜서 기자 하영경.  문학적인 감성으로 바라본 다양한 주제의 대중문화 이야기를 솔직담백한 그녀만의 시각으로 담아내고 있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