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romanticist who plays innocence, guitarist Bae Jang Heum 기타리스트 배장흠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Korea’s representative classical guitarist, Bae Jang Heum, has been playing guitar for over 40 years, ever since he became best friends with the guitar from when he was a young boy with big dreams. Currently, he is the executive director at Korea Guitar Association, and he has also worked as an art director for the guitar festival in Vladivostok. He works in various fields of art and unleashes guitar’s unlimited potential. CultureM Magazine introduces classical guitarist Bae Jang Heum, a romanticist with a soft low voice who shows a passion for the guitar.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클래식 기타리스트 배장흠. 꿈 많던 소년 시절, 처음으로 손에 쥐게 된 기타는 평생의 친구가 되어 그와 함께  40년이 넘는 세월을 함께 해왔다. 현재 한국 기타협회 이사이자 블라디보스톡 기타 페스티발 예술감독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분야에서 기타의 무한한 잠재력을 예찬하는 그를 만났다. 기타를 향한 뜨거운 열정 전해주는 로맨틱한 기타리스트 배장흠을 컬쳐엠매거진이 소개한다.

4

7

1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