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entic Pianist plays with Heart, Youn Hong Chun 피아노를 사랑한 따뜻한 남자, 윤홍천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Youn Hong Chun

Pianist Youn Hong Chun is a romanticist who devotes his life to music. That’s because he loves music and feels happy when plays the piano. He doesn’t play piano for recognition or fame. His pure love for music touches people’s hearts and Lorin Maazel, who was a conductor of New York Philharmonic and is now a conductor of the world-renowned Munich Philharmonic Orchestra, chose Youn Hong Chun. Having a chance to play the piano in the Gasteig is very special. That’s because Gasteig, which hosts the Munich Philharmonic Orchestra, is a key site for the classical music field in Europe. Youn Hong Chun is the first Korean pianist chosen by Lorin Maazel. CultureM Magazine meets pianist Youn Hong Chun who wants to be a warm-hearted person over becoming the top pianist.

피아니스트 윤홍천은 화려한 기교 보다는 음악 그 자체를 사랑하는 순정파 같은 남자다. 음악인으로서 자연스럽게 받게 되는 사회적인 평가와 이야기 보다는 자신이 왜 음악을 사랑하며 피아노를 연주하며 얻게 되는 행복 그 차제를 잘 알고 있는 피아니스트이기 때문이다. 묵직한 진정성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기에 충분했고 세계적인 오케스트라 뮌헨 필 음악감독이자 뉴욕 필 음악감독을 역임한 로진 마젤은 윤홍천을 선택했다. 유럽 클래식 음악계의 주요 무대이기에 뮌헨 필의 전용홀인 가슈타이그 필하모니 연주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로린 마젤이 직접 선택한 최초의 한국 피아니스트가 윤홍천. 피아니스트로서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 보다는 보다 인간미 있는 사람이 되고 싶은 따뜻한 피아니스트 윤홍천을 컬쳐엠매거진이 만났다.

IMG_8705.11a

IMG_8468.05a

IMG_7997.30a

002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