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e in Nature, ‘Abstract painting by mold’ 시간이 그린 추상화가 있습니다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Images by Youn Gui Deog

moisissure (1)

Black Mold

moisissure (2)

Black Mold

I passed a ruined small apartment for rebuilding in Korea by 11 years ago. I was moved by curiosity to enter the ruined small apartment, I looked all around. At that time, I saw the wallpaper, which torn out by something. I found black mold, which it made a consistent pattern, it made me remind a scrap of abstract painting.

When I tore up the rest wallpaper, I faced a huge abstract painting on the wall made by the mold. It was without a doubt an amazing experience. Although it was a result of decomposition, I make bold to say that it was a great masterpiece by nature.

Most of the metro station in Paris has the origin form without some repair work since completion in 1900s. As it so happens, I encountered an abstract painting from black mold one more time in there.

The huge inside wall of metro station building made a canvas, the trace of rotten water made uncountable brush’s movement, the things reborn as the something new image. I introduce some images, while I captured on the nature.

moisissure (3)

Black Mold

moisissure (4)

Black Mold

moisissure (5)

Black Mold

11년 전, 20대 초반의 평범한 대학생으로 지내던 시절의 경험이다. 나는 재건축 때문에 입주민들이 떠나고 거의 폐허가 된 작은 아파트 앞을 지난 적이 있었다. 호기심에 이끌려 그 안으로 들어가 건물 이곳 저곳을 살펴보던 중 뜯어진 벽지 사이로 일정한 패턴을 이루고 있는 검은 곰팡이들이 나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추상화의 한 단편을 떠올렸다.

그리고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나머지 벽지를 뜯어내 목도한  ‘벽 한 면을 수 놓은 거대한 추상화’같은 광경은 아직도 이따금씩 떠올리는 인상적인 기억이다. 비록 역겨운 부패가 낳은 결과물일지라도, 나에게 그 모습은 어떤 대가가 그린 명작보다도 더 인상적인 작품이었기 때문이다.

1900년대에 지하철이 생긴 이래로, 현재의 파리 지하철 역은 약간의 보수공사를 제외하고 거의 그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다. 그 곳에서 나는 다시 한 번 그 것들과 마주한다. 지하철역사내의 거대한 벽면은 캔버스를, 부패한 물이 지나온 흔적은 붓의 터치가 되어 오랜 시간 동안 축적된 부패의 결과가 이미지를 만들어 냈다. 나는 그 곳에서 조우한 자연적인 현상을 사진으로 담아 더 오래 시간 동안 또렷하게 기억하고자 한다.

moisissure (6)

Black Mold

moisissure (7)

Black Mold

moisissure (8)

Black Mold

 

 

gui

Contributor, Youn Gui Deog

윤귀덕은 피사체의 왜곡된 모습 속에 숨겨진 본질을 탐구하는 등 독특한 주제로 작품 세계를 펼치고 있는 작가이다. 프랑스 현지에서 재불청년작가협회 회원으로도 활동하며 다양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그녀의 작업을 컬쳐엠매거진이 공개한다.

A young Korean artist, Youn Gui Deog is an unique artist who captured unusual images by burned objets. Also, she is a very promising young artist as a member of AJAC(Association Young Artist Korea in France).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