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 you still really love me even though I am getting fat? 꽃보다 아름다운 그대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Images by ZIPCY

ffat

‘Do you still love me even though I am getting fat?’

Here is a pretty chubby girl in lightly clad who looks mournfully with this message, ‘Do you still love me even though I am getting fat?’ There is a vague anxiety for many women like this : ‘Can l be loved by him when I am getting fat than now?’ Although many women aren’t fat at all, they feel themselves, ‘we are still fat’.

A Korean illustrator, ZIPCY want to express many women’s anxiety & complicated mind about their visual through the girl’s eye of the piece. Certainly, every woman in this world can be a perfect & beautiful subject. No matter how much someone has a fantastic body, beautiful face like a pin-up girl, or chubby girl like the others.

Also, ZIPCY want to evoke people’s friendliness & sympathy when someone sees the piece like this emotion: ‘It isn’t just beauty, but looks like me. And my humble visual will be a model’. At the first glace, a red color & look of subject makes you difficult for fully feeling the piece. But if you focus on the piece, you can feel more friendliness points. Remember this, you are the most beautiful creature in the world who never feel sad.

ffat-2

‘Do you still love me even though I am getting fat?’

‘이렇게 살이 쪄도 날 계속 예뻐해 줄래?’라고 호소하는 듯한 눈빛으로 통통하게 살이 오른 몸을 당당하게 드러낸 한 여자가 있다. ‘지금보다 살이 더 쪄도 사랑 받을 수 있을까?’라며 스스로가 ‘날씬하지 않다’라고 느끼는 여성들의 공통된 이 불분명한 불안감.

작가 집시는 불분명한 이유에서 기인한 여성들의 불안한 마음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드러내고픈 복잡한 마음을 그림 속 여성의 눈빛을 통해 이야기하고자 했다. 핀업 걸처럼 늘씬하고 잘빠진 몸매에 매력적인 얼굴을 하고 있는 여인뿐만 아니라, 통통하게 살이 오른 여인들도 충분히 매력적이고 아름다운 피사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작가는 그림을 봤을 때 단지 시각적으로 “예쁘다”가 아니라, “예쁜데 어딘가 나 같다”, “내 몸매가 그림으로 그려질 수도 있구나” 하는 친근감과 공감을 자아내고 싶었다. 얼핏 보기에는 강렬한 색감과 인물의 표정 때문에 신체 곳곳의 숨은 살이 잘 보이지 않지만 그림 속 여인의 디테일에 주목해보자. 꽃으로 스쳐도 안 되는 당신은 세상에서 아름다운 존재라는 것을 상기하면서.

 

 

segdxfbg

Contributor, ZIPCY
A wise hedonist, ZIPCY. She says she would like to be remembered as a wise hedonist who enjoys life and loved illustrating. As an Illustrator, she has been transforming her honest stories into painting for many different art fields.https://www.facebook.com/zipcy88

작가 집시는 소설, 매거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본인의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는 생계형 일러스트레이터다.https://www.facebook.com/zipcy88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