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onger than Pheromone, scent of sesame oil 페로몬보다 강력했던 참기름냄새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Texts by Kim Jae Min 

It has been a few days since our huge fight. Arguments in relationship always dire down as your anger and disgraceful feeling diminishes then the fear of break up grows with an idea that he might be dating another girl or perhaps he is not answering because he is with someone else already.

I have decided to just go to his place. In the hopes of seeing each other face to face would make the situation cool off otherwise he could just forget all about me, if we stayed on this course. However I had to find a good reason and if there is anything I was confident about it is cooking. ‘Let’s make a lunch box for him’ I thought. He wakes up at 6 am to go to work, which didn’t play very well for my plan because that means I will have to wake up at 3am to prepare everything. It wasn’t so much that I will have to wake up so early in the morning but I didn’t want to show up with red eyes and huge eye bags. I had to find something that requires minimum prep time but maximum presentation effect.

  1. Rice with green beans: actually a store bought 2 minute rice with my green beans.
  2. Korean pulled beef stew with vegetables: a store bought pulled beef stew with my green onions
  3. Pan fried Octopus with spicy sauce: a store bought Bulgogi sauce with Octopus
  4. Grilled Tilefish fillet.

The menu was composed with something I could maximize its flavor and looks with small details and the one I ‘Really’ put my effort in. The menu I was going to break my back for was the grilled Tilefish fillet.

To be honest, grilled fish fillet isn’t the best food to have in your lunch box. Grilled fish can have quite strong smell after it gets cold and it loses its soft texture as well. But one of his favorite foods is grilled fish fillet. I had to find a way to make it good. I figured semi-dried fish fillet or very thin fish fillet would be perfect. It doesn’t lose its flavor or texture and won’t break as easy in a lunch box while I carry it around. I was so lucky to find a frozen Tilefish deep in the freezer.

Next morning, I woke up at 4:30 am and completed a lunch box that looked like I had spent 5 hours on grilled Tilefish fillet, pan-fried octopus, beef stew and rice with green beans. Instead of making a cheesy heart with green beans on the rice, I left a small note in the lunch box bag for him to read after. I didn’t have time to take a shower. At 5:40am, he seemed surprised to see me but didn’t seem all that ecstatic to see me but I didn’t lose my cool. I left the lunch box with him after a short hello.

From the noon that day, I imagined him opening the lunch box. ‘He might have seen the note by now’ ‘Maybe all this look pathetic if he had lost his love for me…’ I couldn’t even have my own lunch and time went on… Finally a message! From him.

“I will do better from now on”

He told me later on. He said the smell of sesame oil from me in the early in the morning was just lovely. He said he had never thought that sesame oil scent could be so sexy.

In the entire elaborated plan, I didn’t calculate the sesame oil scent. Since I had been coating the fish fillet with sesame oil over and over, the smell must have soaked into my body. Ever since, whenever we have our fits I would say something like ‘I should go put on some sesame oil’ then he would just smile and hug me. If you were struggling like I did after a fight with your lover, I would highly recommend my ‘lunch box’ strategy.

Don’t think that you will make everything from the scratch on your own. You can’t give him or her the store bought rice, beef stew with crispy sea weed but be smart about it, and try what I did: adding green beans to make it look like home-made rice or buy beef stew from a store that opens early in the morning but add sliced green onions. You can fill the lunch box with these tactics and tricks but don’t forget to add at least one genuine item. Certain ‘effort’ isn’t always about how long you have slaved for it but it can be about how you deliver it.

<Grilled Tilefish filet>

  1. Place frozen Tilefish in the fridge to thaw out slowly over night. It’s better to place it in a fridge just a night before or use microwave to thaw out right away if you don’t have time in order to prevent spreading microorganism.
  2. Place paper foil on a grill and put the tilefish. If you don’t have a grill, you can use regular pan with drizzle of oil but don’t forget to sprinkle some starch on the fish.
  3. Before it gets brown on the outside, spread sesame oil with cooking brush and focus on how it is cooked.
  4. Spread sesame oil then flip the fish after about 5 seconds. Then put sesame oil on the other side then flip it again after 5 seconds. Do it until it turns golden brown as it sizzles.

*The reason for this is to coat the fish with sesame oil but fish with sesame oil can be easily burned. So you must flip it every 5 seconds and do it with care as if you are varnishing a very delicate wood instrument.

*You can also use flatfish, butterfish or frozen pollack, which is easier to get.

Grilled Tilefish filet (3)

Grilled Tilefish filet of Korea

남자친구와 크게 싸운 뒤, 며칠간 서로 연락을 하지 않고 있던 어느 날이었다. 연애 중 다툼이란 것이 늘 그렇듯, 하루하루 지날수록 화나고 괘씸했던 마음은 사라지고 혹시 그 사이 여자가 생긴 건 아닌지, 이러다 끝나버리는 건 아닌지, 전화는 그냥 안 받는 게 아니라 누구랑 있어서는 아닌지 등등 온갖 상상을 하게 됐다.

집 앞으로 찾아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대로 두다간 나를 아주 잊을 수도 있을 것 같은 두려움과 막상 얼굴을 보면 그도 마음이 풀리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에. 나름대로의 구실을 찾아야 했고, 가장 잘 할 수 있는 건 다름아닌 ‘요리’, 나는 그를 위한 도시락을 준비해 가기로 했다. 오전 여섯 시에 집을 나서는 그의 출근 시간이 원망스러웠다. 욕심만큼 준비를 하려면 적어도 새벽 세시에는 일어나야 했다. 밤을 새워 음식을 준비하는 거야 문제가 안됐지만, 충혈된 눈과 퀭한 다크써클을 보이는 게 싫었다. 최소한의 수면시간을 보장하면서도 “정성스럽게 만든 티”가 많이 나는 메뉴가 필요했다.

  1. 완두콩밥, 실은 삶은 완두콩을 넣은 햇반.
  2. 육개장, 실은 대파를 썰어 올린 시판 육개장.
  3. 낙지볶음, 실은 시판 불고기 소스를 사용한 낙지볶음.
  4. 옥돔구이.

작은 디테일을 더해 직접 만든 음식으로 보이게 할 수 있는 메뉴와 ‘진짜’ 정성을 들일 메뉴로 구성했다. 이 중 내가 진짜 정성을 들일 메뉴는 바로 ‘옥돔구이’였다.

사실 생선구이는 도시락 반찬으로 적합하지 그리 적합하지 않다. 식은 생선은 비린내가 날 뿐만 아니라 살이 단단해지다 못해 딱딱해져서 식감도 떨어진다. 하지만 그가 가장 좋아하는 반찬은 생선구이. 어떻게든 최선의 방법을 찾아야만 했다. 식어도 식감이 변하지 않는 반건조 생선이나 반찬통 안에서 움직여도 살이 흐트러지지 않는 살이 얇은 생선이 적합했다. 냉동실을 뒤져보니 마침 진공포장된 채로 꽝꽝 얼어 붙은 옥돔 한 마리가 있었다.

다음날 나는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 장인정신으로 구운 옥돔과, 낙지볶음, 육개장, 완두콩밥까지 마치 5시간은 걸려서 만든 것처럼 보이는 도시락을 완성했다. 그리고 식상한 완두콩으로 만든 하트 대신 도시락가방 지퍼를 열면 볼 수 있게 작은 메모를 맨 위 반찬통에 붙여두었다. 몸가짐을 정비할 시간은 없었다. 새벽 5시 40분. 기다리는 나를 보고 놀랐지만 시큰둥한 얼굴을 한 남자친구의 손에 도시락을 들려주고 짧은 인사를 건넨 후 돌아섰다.

오후 12시부터 도시락을 여는 남자친구를 상상했다. ‘지금쯤 메모를 봤을까’. ‘이미 마음이 식었다면 ‘정성’ 도 구차하게 느껴지진 않을까.’ 정작 내 점심식사는 못한 채, 시간이 흘렀다. 문자가 왔다. 그였다.

“앞으로 내가 더 잘할께”

나중에 그는 말했다. 아침에 내 몸에서 훅 풍기는 참기름 냄새가 너무 사랑스러웠다고. 참기름 냄새가 그렇게 섹시한 향인지 처음 알았다고.

그토록 치밀했던 내 “작전”들 속에 정작 “참기름내 풍기기”는 없었다. 생선에 참기름을 재차 덧바르는 데 대부분의 시간을 보낸 만큼 내 몸에 참기름 냄새가 잔뜩 배어있던 모양이었다. 그 날 이후 나는 그와 다툴 때 마다 “아 참기름 좀 뿌리고 와야겠네” 하고 농담을 했고 그럴 때 마다 그는 웃으며 나를 안아주었다. 바로 지금 당시의 나처럼 연인과 다툰 후 안절부절하고 있는 상태라면, ‘대체로’ 통했던 나의 도시락 작전을 권하고 싶다.

하지만 모든 것을 내 손으로 만들겠다는 욕심은 포기하라. 햇반에 시판 육개장, 포장된 김구이로는 안 주니 못한 도시락이 될테니, 나처럼 햇반을 사용하되 완두콩을 얹어 ‘집밥’느낌을 낸다던지, 일찍부터 문을 여는 맛있는 육개장 집에서 포장을 해오되 대파를 썰어 올리는 요령을 피우라는 말이다. 다른 것들을 그런 ‘꼼수’로 채우는 대신, 한 가지의 메뉴에는 정성을 들여야 한다. 때로 어떤 ‘정성’은, 들이는 공과 시간보다 ‘정성을 전달하는 방식’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옥돔구이>

  1. 냉동된 옥돔은 전날 냉장실에 넣어 해동시켜둔다. 실온에서 해동을 하면 미생물 번식 가능성이 있으니 되도록 하루 전에 냉장실로 옮겨 해동하거나 시간이 없다면 차라리 완전히 언 상태로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2. 해동된 옥돔을 생선구이 그릴에 종이 호일을 깔고 올려 놓는다. 그릴이 없다면 프라이팬을 이용하되 생선에 전분가루를 살짝 뿌리고 오일을 둘러 굽는다.
  3. 표면이 노릇해 지기 전 참기름에 담가둔 김 붓으로 생선 표면을 바른다. 이때부터 생선의 상태에 집중해야 한다.
  4. 참기름을 바르고 5초뒤 생선을 뒤집어 참기름을 발라주고 5초간격으로 다시 뒤집어 참기름을 발라주는 과정을 생선 표면이 지글지글 노릇해 질 때까지 반복해준다.

*이 과정의 포인트는 생선 껍질을 참기름으로 코팅해 주는 것이다. 참기름 바른 생선은 금세 타기 때문에 5초마다 뒤집어주며 나무에 옻칠 한다는 마음으로 정성껏 참기름 옷을 입혀 주어야만 한다.

*옥돔대신 생선살이 얇은 가자미나 병어, 또는 쉽게 구할 수 있는 냉동 동태포를 이용해도 좋다.

 

 

jeContributor, Kim Jae Min

She graduated from Culinary Institute of Korean traditional food. Also, she falls in love with all cultural products such as food, art, movie, music etc.

한국전통요리연구원 출신인 그녀는 음식뿐만 아니라 미술, 영화, 음악 등 인간의 다섯 가지 감각을 자극하는 모든 문화적 산물과 사랑에 빠져 살아가고 있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