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ging in soprano vocal range, Louis Choi 국가대표 카운터테너, 뮤지컬 배우 루이스 초이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HJ CULTURE

A national counter-tenor of Korea, musical actor Louis Choi. Naturally a man has 2 types of voice: falsetto and base voice. So it means that a male singer who can sing with falsetto in classic vocal music. Counter tenor has 3 vocal ranges from alto, mezzo-soprano and soprano.

And the most important fact is that Louis Choi is a counter tenor specialized in soprano and soprano counter tenor can manage 15 to 20% soprano registers in music. That’s why public & critic focus on Louis Choi & his works as always.

In fact, he was a primary school teacher. But for him, primary school teacher doesn’t mean financially comfortable experience. So he leaved for Germany for studying, since he had this crazy craving to be counter tenor, the 6 years of studying in Germany was the happiest and most fun moment in his life as hard as it was. And now, he is one of the best counter-tenor & musical actor who was loved by public & critic.

In April 2016, Louis Choi is returned as Farinelli of the musical ‘Farinelli’ one more time. In case of the musical ‘Farinelli’ has been introduced as an original musical in 2015, many people in media and other media platform have come see the show and what they have said so far was that it feels like watching an American Broad Way show in Korea. The quality is nip and tuck with the Broad Way shows in that it is hard to tell which one is an original musical or which one is from Broad Way because it is just as glamorous, exciting and moving.

CultureM Magazine meets a hero of the musical ‘Farinelli’, Louis Choi who already made us cry as a role of Farinelli.

awfasfa

Singing in soprano vocal range, Louis Choi 국가대표 카운터테너, 루이스 초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카운터테너 & 뮤지컬 배우, 루이스 초이. 사실 카운터테너란 남성이 갖고 있는 진성과 가성 중에서 가성을 성악적인 발성으로 연구하고 훈련해서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는 가수를 말하는 용어다.

또한 카운터테너는 ‘알토’, ‘메조 소프라노’, ‘소프라노’까지 세 가지 음역대로 나뉘어진다. 그 중에서 소프라노 음역대를 소화할 수 있는 카운터테너는 전체 카운터테너의 15~20% 정도에 밖에 안되기 때문에 선천적인 재능과 후천적인 노력, 그 이상의 피와 땀이 있어야만 가능한 영역이라고 할 수 있다. 바로 뮤지컬 배우, 루이스 초이가 소프라노 음역대를 소화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국가대표 카운터테너이기에 평단과 대중이 동시에 그를 주목하는 건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다.

사실 루이스 초이는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했던 이색적인 경력을 갖고 있는 배우다. 하지만 무대를 향한 열정은 그를 좀 더 넓은 곳으로 이끌었고 독일 뒤셀도르프 국립음악대학의 첫 번째 아시아 카운터테너이자, 카스트라토 파리넬리의 노래를 완벽하게 재현해 내며 2015년 더뮤지컬 어워즈에서 남우신인상을 차지하기도 했다.

그리고 2016년 4월, 초연 당시 ‘왜 하필’, ‘울게하소서’ 등 고난이도의 카스트라토 목소리를 소화해내며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무대를 사로잡았던 루이스 초이가 ‘파리넬리’ 역으로 돌아왔다. 컬쳐엠매거진이 국가대표 카운터테너 & 뮤지컬 배우, 루이스 초이를 만났다.

15699195 (1)

Louis Choi is the best counter tenor who sings in soprano vocal range 뮤지컬 배우 루이스 초이는 소프라노 음역대의 보컬을 소화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카운테너이다

15699195 (2)

Literally, Louis Choi is the best actor for a musical ‘Farinelli’ 루이스 초이의 목소리는 뮤지컬 ‘파리넬리’의 백미로 꼽힐 만큼 압도적인 감동을 선사한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