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eautiful late bloomer, singer Hwang In Sun 늦게 피는 꽃도 아름답다, 가수 황인선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SHOW WORKS

Certainly, a late flower is beautiful too. A Korean singer Hwan In Sun has displayed her potential energy against vivacious teenage girls at the girl group selecting project audition ‘PRODUCE 1010’ as thirties ages. But it seems like that her nick name ‘Aunt Hwang’ from ‘PRODUCE 101’ isn’t enough for representing as she is.

In fact, she has been a dancer for quite long. But her passion toward the stage was growing day by day, she debuted a member of a girl group ‘Smile. G’ in 2014. After that she was chosen as the main performer of opening ceremonies of Gwangju Universiad & the National Sports Festival. And in early of 2015, she released the first single album ‘Love, Sad’ as a solo singer. Finally, she is riding a wave of renewed public interest at ‘PRODUCE 101’ as a character ‘Aunt Hwang’. CultureM Magazine meets a solo singer, Hwang In Sun who is back the second single album ‘Emoticon’.

hh (1)

Hwang In Sun’s 2nd single album ‘EMOTICON’ 황인선의 두 번째 싱글 앨범 ‘이모티콘’

확실히 늦게 피는 꽃도 아름답기는 마찬가지다. 얼마 전에 종영한 대국민 걸그룹 프로젝트 ‘프로듀스 101’에서 10대 소녀들의 등쌀에도 굴하지 않고 30대의 이모의 저력을 보여준 황인선. 하지만 그녀를 ‘프로듀스 101’의 ‘황이모’라는 애칭으로 표현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한 것 만 같다.

사실 그녀는 오랜 기간 무용 활동을 해왔지만 무대를 향한 갈증은 보다 더 많은 소통을 필요로 했다. 그렇게 황인선은 2014년 걸 그룹 ‘스마일지’로 데뷔, 광주 유니버시아드, 전국체전 개막식 주인공 출연, 2015년 첫 싱글 ‘사랑애’를 발표하며 대중과의 접점을 이어왔다. 그리고 마침내 ‘프로듀스 101’를 통해 다시 한 번 대중의 확실한 눈도장을 받으며 제 2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 황인선. 컬쳐엠매거진이 두 번째 싱글 앨범 ‘이모티콘’으로 돌아온 황이모, 가수 황인선을 만났다.

hh (3)

A beautiful late bloomer, singer Hwang In Sun 늦게 피는 꽃도 아름답다, 황인선

hh (5)

A beautiful late bloomer, singer Hwang In Sun 늦게 피는 꽃도 아름답다, 황인선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