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anks to wc atelier 양원철 작가를 소개합니다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Images QE

QE00_2016_05_wcatelier

We would like to introduce the artist who is running WC Atelier, Yang Won Cheul. As you can guess from the Atelier that is named after his name initials, he is a natural born rebel who fights cliché. To be honest I wasn’t really crazy about his paintings at first. The painting simply didn’t win my interests as the painting felt too stuffed, chaotic and had this arrogant sentiment in how it displayed its wackiness, which I don’t like.

These paintings somehow started to reappear to me again as if a pearl emerges from mud. I guess my perspective of his paintings have changed since I started working with artwork for TV shows. Also when you work with artworks for TV, you sometimes have to make a booklet due to copyright issues or a intention of a producer and every time I have to make these booklets, I struggle a lot to find appropriate images for the book. That is when Yang Won Cheul’s paintings reappeared to me like treasure.

WC ATELIER's picture diary

WC ATELIER’s picture diary

His paintings, which are more like illustration turned out to be a chameleon like source for many different purposes. Thanks to the artist Yang, I was able to publish various books with great attractions. After taking advantage of his work here and there for a wihle, a huge opportunity to highlight his work rose on the horizon. It was the opportunity to use his full original painting.

I recommended his painting to be hung in an office of Mango Entertainment Company from the TV show ‘Ddan Dda Ra’ on SBS and the recommendation was welcomed enthusiastically. Every time I see the panting in the office of Mango Company, I can how the painting brings such vivid young energy to the room.

I realized that some artwork shines better when they are put to use and it is just as valuable and beautiful as owning an artist’s work. This might be the reason why many artists and designers collaborate very often. If you are curious about Yang Won Cheul’s other artwork, go to https://www.instagram.com/wcatelier/

WC ATELIER's picture diary 3

WC ATELIER’s picture diary

wc atelier(더블유씨 아틀리에)를 운영하고 있는 양원철이란 작가의 작품을 소개하고자 한다. 본인의 이니셜 wc를 따서 만든 아틀리에 이름만 봐도 알 수 있듯이 진부함이라곤 태어날 때부터 거부한 작가이다. 처음 이 작가의 그림을 접했을 때 너무 이상해서 거부감이 들었다. 무언가 꽉 차있고, 산만한 느낌에 내가 좋아하지 않는 괴상함을 보란 듯이 드러내놓고 있는 양원철 작가의 그림은 나의 관심을 끌지 못했었다.

그런 그림들이 아직 아무도 캐내지 않은 진흙 속 진주처럼 보이기 시작했다. 방송 미술 일을 시작하게 되면서 그의 작품을 보는 시각이 바뀐 것이다. 방송 미술 일을 하다 보면 가끔씩 저작권 때문에 혹은 연출자의 의도로 책을 디자인해야하는 일이 생긴다. 그때마다 나는 책과 알맞는 이미지를 찾는 곤욕을 치르곤 했는데, 그때부터 양원철 작가의 그림이 보물처럼 다가왔다.

WC ATELIER's picture diary 1

WC ATELIER’s picture diary

일러스트레이션 성향이 강한 양원철 작가의 작품은 여기저기 응용하기 너무 좋은 재료였다. 덕분에 다양하고 식상하지 않은 책을 여러 권 만들 수 있었다. 그렇게 조금씩 도움을 받던 중 좀 더 크고, 눈에 띄게 그의 작품을 응용할 기회가 생겼다. 작품을 작품 그대로 쓸 수 있는 기회랄까.

이번에 참여하게 된 sbs 수목 드라마 “딴따라”의 망고엔터테인먼트 사무실을 장식할 그림으로 원철 작가의 작품을 제안했고, 흔쾌히 받아들여졌다. 그의 그림 덕분에 망고 사무실의 젊은 분위기가 더욱 강조되고 있다는 것을 매번 볼 때마다 느끼곤 한다.

작가의 작품 그대로도 가치 있고 아름답지만, 어딘가에 응용되었을 때 또 다른 진가를 발휘됨을 알았다. 때문에 많은 예술가들과 디자이너들이 콜라보레이션을 하는 것이 아닐까.  양원철 작가의 더 많은 작품은 https://www.instagram.com/wcatelie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WC ATELIER's art piece for providing a Korean drama

WC ATELIER’s art piece for providing a Korean drama

 

qe11

Contributor, QE

QE majored in French literature & language at the university. CultureM Magazine releases a young female Korean fashion designer’s  witty and vivacious imagination monthly.

대학교에서 불어불문학과를 전공한 QE는 한국의 젊은 여성 패션 디자이너다. 프랑스에서 의상을 공부하며 체득한 그녀만의 독특하고 재기 발랄한 상상력을 매달 컬쳐엠매거진에서 공개한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