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 와인의 정수를 담다, 샤또뇌프 뒤 빠쁘 The hidden beauty of France wine, Châteauneuf-du-Pape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Chun Eun Su

OLYMPUS DIGITAL CAMERA

Chateauneuf-du-Pape’s village view

OLYMPUS DIGITAL CAMERA

Chateauneuf-du-Pape’s village view

와인을 마시며 와인에 대한 관심을 조금씩 키우다 보면 듣게 되는 이름이 있다. 물론 프랑스 와인 하면 보르도(Bordeaux)와 부르고뉴(Bourgogne)라는 양대 산맥을 왔다 갔다 하게 되지만 조금만 더 관심이 커진다면 이 마을을 만나게 된다. 그곳은 바로 샤또뇌프 뒤 빠쁘(Châteauneuf-du-Pape).

OLYMPUS DIGITAL CAMERA

Chateauneuf-du-Pape’s village view

OLYMPUS DIGITAL CAMERA

Chateauneuf-du-Pape’s village view

와인이 아닌 다른 분야와 이 곳의 연관성을 찾아본다면 ‘아비뇽의 유수’를 소개할 수 있다. 중세시대 아비뇽의 유수시절 교황이 머물던 성이 있는 곳, 그곳이 바로 샤또뇌프 뒤 빠쁘이다. 당시 교황에게 바치는 와인은 당연히 이곳 인근 지역에서 만들어 졌다. 지역이름은 론(Rhône). 론은 보르도, 부르고뉴 만큼이나 양질의 와인이 나는 지역이며 북부, 남부 각 마을에 따라 매우 다른 스타일의 다양한 와인을 생산하는 흥미로운 산지이다. 그리고 론 와인의 중심엔 샤또뇌프 뒤 빠쁘가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Chateauneuf-du-Pape’s village view

OLYMPUS DIGITAL CAMERA

Chateauneuf-du-Pape’s village view

OLYMPUS DIGITAL CAMERA

Chateauneuf-du-Pape’s village view

샤또뇌프 뒤 빠쁘는 프랑스어로 ‘교황의 새로운 성’이라는 뜻이다. 그만큼 교황이 머무는 마을로서 중요한 입지를 갖추었던 곳이지만 그만큼 수많은 적의 목표물이었던 곳이기도 하다. 이를 보여주듯 아비뇽의 유수시절 교황이 머물던 성은 전쟁 때 모두 부서져 지금은 성벽만 남아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Chateauneuf-du-Pape’s village view

OLYMPUS DIGITAL CAMERA

Uniquely, Chateauneuf-du-Pape’s vineyard is consistis of rock and soil

vineyard in Chateauneuf-du-Pape 8

The vineyard in Chateauneuf-du-Pape

다시 와인으로 돌아와보면 이곳은 참으로 인상적인 마을이다. 프랑스 와인의 원산지를 알 수 있는 AOC(원산지명칭통제제도-Appellation d’Origine Contrôlée) 명칭도 마을 이름과 동일하다. 샤또뇌프 뒤 빠쁘 AOC로 레드 와인과 화이트 와인이 생산되며 레드 와인은 무려 13가지 품종의 블렌딩을 허용한다. 하지만 물론 모든 생산자가 13가지 품종을 재배하지는 않고 대부분 5~6가지 품종으로 와인을 만든다.

옛날 방식 그대로 13가지 품종을 블렌딩하는 것은 그만큼 많은 정성과 노하우가 요구되는 전통적인 방식이다. 샤또뇌프 뒤 빠쁘 와인의 힘은 아마도 이런 전통적인 방법을 잘 지켜오고 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또한 참고로 샤또뇌프 뒤 빠쁘의 토양은 매우 척박하다. 포도밭에는 어른 손보다 큰 크기의 자갈들이 가득하지만 프랑스 남부 지역을 가로지는 바람, 미스트랄(mistral)이 강하게 불어와 건조하면서도 시원한 공기가 포도를 한층 더 선선하게 만들어준다.

OLYMPUS DIGITAL CAMERA

The 13 grapes varities of Chateauneuf-du-Pape

OLYMPUS DIGITAL CAMERA

A grape leaf on the vineyard in Chateauneuf du Pape

OLYMPUS DIGITAL CAMERA

An old vine in Chateauneuf du Pape

샤또뇌프 뒤 빠쁘 마을에서 집을 사기란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한다. 대부분 수백 년 동안 와인을 만드는 농가들로 터전을 옮기려 하지 않을뿐더러 이 곳 와인의 인기가 높아 새로운 포도밭이나 와이너리는 더더군다나 찾아보기 어렵다. 하지만 세계적인 샤또뇌프 뒤 빠쁘 와인에 세계적인 인기에도 불구하고 마을은 여전히 조용하고 순박하다. 생산자들을 방문할 때 마다 그들에게서 느껴지는 순박한 정은 더 커져간다.

OLYMPUS DIGITAL CAMERA

Domaine du Pegau

OLYMPUS DIGITAL CAMERA

Domaine du Pegau’s wines

OLYMPUS DIGITAL CAMERA

Domaine du Pegau’s wines

그 중 한 생산자인 도멘 뒤 페고(Domaine du Pégau)를 소개하고자 한다. 평론가들이 극찬하는 세계적인 와인으로 셀러를 둘러보고 시음한 페고의 와인은 그 명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을 만큼 완벽했다. 레이블에서부터 남다른 포스로 눈길 손길 모두 이끈 페고의 와인은 꼭 한번 마셔보길 추천하는 매력적인 와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Domaine du Pegau’s wines

OLYMPUS DIGITAL CAMERA

Domaine du Pegau’s wines

두 번째 생산자는 모든 애정을 흠뻑 담아 소개하고 싶은 아주 작은 규모의 ‘도멘 뒤 바네레(Domaine du Banneret)’. 단 3 헥타르 포도밭 규모의 작은 도멘으로 창업주의 아들, 딸 그리고 손녀가 운영하고 있는 진정한 가족경영 와이너리이다. 밭을 갈고 포도를 키워 와인을 만들고 레이블을 붙여 한 병 한 병 포장하는 일까지 일가족 3명이 모두 함께 한다. 정성스레 풀칠해서 레이블이 삐뚤어 지지 않게 세심하게 손수 붙이는 모습은 왠지 모르게 감동적이다.

그도 그럴 것이 오직 3 헥타르의 땅을 가지고 있지만 그곳에서 13가지 품종 모두를 생산한다. 땅이 좁은 만큼 품종을 구분해 내는 것부터 만만치 않은 작업이다. 그리고 수확 후 13가지 품종을 모두 섞어 큰 통(foudre)에서 숙성한다. 결코 쉽지 않은 방법이지만 할아버지가 하던 그대로 하고 있다.

OLYMPUS DIGITAL CAMERA

Domaine du Banneret

OLYMPUS DIGITAL CAMERA

Domaine du Banneret

13가지 품종을 모두 섞은 와인은 과연 어떨까? 커지는 궁금증은 잔 속 아로마가 먼저 다잡는다. 향과 맛 모두가 너무도 조화롭고 놀랄 만큼 우아하다. 마치 옛날 이야기를 하듯 와인은 아주 서서히 자신을 내보인다. 한 시간이 흐르고 두 시간이 흐르고, 바네레의 와인은 한층 더 우아하고 깊은 감동을 전한다. 이만큼 강인하면서도 깊이 있는 섬세함을 가진 와인은 반드시 소장하고 싶은 귀한 와인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Domaine du Banneret’s wines

OLYMPUS DIGITAL CAMERA

Domaine du Banneret’s wine barrels

포도밭과 와이너리를 나와 마을을 한 바퀴 산책하니 샤또뇌프 뒤 빠쁘 마을의 아름다운 경치에 새삼 놀라울 따름이다. 이곳을 떠나 다른 지역의 마을을 둘러 볼 때마다 샤또뇌프 뒤 빠쁘가 얼마나 아름다운지 새삼 떠올리곤 했었다. 세월과 시간의 따뜻함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곳. 와인과 함께 꼭 한번 다시 찾고 싶은 마을, 바로 샤또뇌프 뒤 빠쁘이다.

OLYMPUS DIGITAL CAMERA

Domaine du Banneret’s wines

wines of Domaine du Banneret 5

Domaine du Banneret’s wines

 

 

eun soo Contributor, Chun Eun Sue

Wine expert, Chun Eun Sue had worked in Korea best wine magazine as a senior marketing & international manager. Now she is working in the leading wine company in Korea. CultureM Magazine releases her wine & travel essay once a month.

와인 전문가 전은수씨는 국내 최고의 와인매거진에서 와인 마케팅을 담당했으며 현재 국내 와인회사에서 마케팅 및 홍보를 담당하고 있다. 해외 유명 와인산지를 직접 답사한 그녀의 이야기를 컬쳐엠매거진에서 공개한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