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you ever hopped from Cuba: ‘Cigar, Rum and Cuban sandwich’ 쿠바를 탐하다: ‘시가, 럼, 그리고 쿠바 샌드위치’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Texts & Photos by Angela Kim

All you ever hopped from Cuba: ‘Cigar, Rum and Cuban sandwich’

Che Guevara, Fidel Castro, Ernest Hemingway, Mojito, Buena Vista Social Club, and cigars… located in Caribbean sea, Cuba always clicks these keywords in our head soon as we hear the name. Especially as Cuba is one of the very few countries that still runs under socialist government, it doesn’t feel quite comfortable for us to approach the country and yet the unfamiliarity fuels the curiosity even more.

ft (1)

A private kitchen KJOKKENOSLO in Seorae Village

17th of January 2016, on a very peaceful Sunday evening, a private kitchen KJOKKENOSLO in Seorae Village hosted an event where people can experience and learn Cuban food and culture up close and personal. It was called “Foodie’s Table” About 20 opinion makers who are highly curious about new cultures and not afraid to post all of their experiences on their pages like Facebook, Instagram and other SNS or blog pages all got together. Foodie’s Table began with Kim Yoo Kyung’s reports on Cuba, its food and culture. She explained vividly how difficult it was to enter the country under socialism system, duel currency policy for the locals and foreigners, the wealth gap, how rare to find Internet reservation system and other unusual experiences she had.

ft (5)

‘Foodie’s Table’ is about 20 opinion makers who are highly curious about new cultures

The event was followed by a cooking show on Cuban sandwich, which is enjoyed as lunch menu by Cubans. The core of Cuban sandwich is pork that has been marinated in various spice, thick ham slice, cheese, pickle and mustard and butter spread on the inside of sandwich bread. Kim Ji Ho chef who hosted the cooking show used baguette and ciabatta and entertained the audiences as he presented and explained from how to spread butter and mustard on the bread to how to grill the sandwich on a pan.

ft (22)

The soul of Cuba, Cuban sandwich

Cuban cuisine was influenced by Spanish, French, Portugal, African, Arabic cuisines thus it is known to use strong spice such as cumin, oregano, bay leaf and so on. Along with the cooking show, Kim Ji Ho chef enticed audiences’ appetite by making Chimichurri sauce, a well-known ‘must-try dish before you die’ in the world and used it for Latin tomato bruschetta and pork bruschetta.

ft (20)

Latin tomato bruschetta and pork bruschetta by a Korean chef, Kim Ji Ho

The event continued with the cigar class. When someone say cigar, we say Cuba and when someone say Cuba, we say cigar. That’s how closely correlated those two are. Pierre Cohen-Aknine the CEO of Pierre Cigar and the very person who has imported cigar to Korea for the first time led the lesson himself. Pierre started the lesson with a question “What is the ultimate perfect substance in the world?” “The answer is fermented substance such as wine, cognac, whiskey and in Korea you have Kimchi, bean paste and so on. Fermentation is a grateful chemical reaction that integrates natural substance to more perfect stage. The 5 leaves that are used to roll cigar in have to go through 3 fermentation stages.”

ft (18)

A Korean chef, Kim Ji Ho enticed audiences’ appetite by making Chimichurri sauce

In the past cigar was a luxury good enjoyed only among politicians, fanciers and other people in high positions but now smoking cigar became delicate hobby for people who have rather sensitive senses. In order to enjoy cigar properly, one must have good understanding and training. That is why the presentation started with historical meaning of cigar then moved onto how to smoke a cigar and how to define the scent and flavor by judging the long thin cloud of smoke in the air. All the participants were given an opportunity to smoke cigar and experience the scent with their senses then share their opinions on how they felt about the scent.

ft (23)

Pierre Cohen-Aknine the CEO of Pierre Cigar

The exotic experience continued with rum tasting. The mixologist Guillaume Leonard, who was in charge of rum tasting, explained that talking about rum is more like going on a historical journey through Cuba. Originated from Asia, sugar canes were brought to Cuba by Columbus so that they could grow sugar cane in Cuba in the late 15th century, then they began making strong liquor from sugar cane. That is how rum was invented.

ft (9)

Some audiences tasted the cigar by five senses

There were 5 different rums for tasting experience. The tasting began by comparing Ron Legendario and Havana club in small glasses. Ron Legendario is the oldest brand among many rum brands in Cuba and Havana Club is one of the most commonly enjoyed rum. Rum is aged in oak barrel so it can have different colors depends on the type of oak and years of aging.

ft (2)

Ron Legendario is the oldest brand among many rum brands in Cuba

The 3 hour long filled with interesting sessions, this Foodie’s Table was the third one so far and each “Table” has had different country theme each time. The producer of Foodie’s Table Kim Yoo Kyung promises that Foodie’s Table will be a great marketing platform for hosting cultural event and marketing related brands by collaborating with many different organizations.

ft (15)

Foodie’s Table will be a great marketing platform for hosting cultural event and marketing

The details of foodie’s Table, which is held twice a month, can be found on Facebook www.facebook.com/foodiestable. Brand collaboration & request can be inquired at foodfocuskorea@gmail.com.

 

쿠바를 탐하다: ‘시가, 럼, 그리고 쿠바 샌드위치’

체게바라, 피델 카스트로, 어니스트 헤밍웨이, 모히또, 부에나비스타소셜클럽, 시가… 카리브해에 위치한 쿠바를 떠올리면 혁명와 자유의 키워드들이 머릿 속에 피어오른다. 특히, 쿠바는 아직까지도 사회주의 체제를 유지하는 몇 안 되는 나라 중 하나라 그런지 가까워지기 쉽지 않다. 하지만 그럴수록 호기심이 더 생기는 법.

ft (7)

서래마을 프라이빗키친 ‘퀴킨오슬로’에서 열린 푸디스 테이블

2016년 1월 17일, 평화로운 일요일 저녁. 서래마을 프라이빗키친 퀴킨오슬로에서 쿠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쿠바의 음식과 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자리가 펼쳐졌다. 그 자리의 이름은 Foodie’s Table (이하, 푸디스테이블). 약 20명 가까운 사람들이 모였는데 새로운 문화에 호기심이 강하고, 습득한 정보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블로그와 같은 SNS채널을 통해 공유하는 오피니언 메이커였다. 푸디스테이블은 쿠바로 여행을 직접 다녀온 김유경 기자의 쿠바 현지이야기, 문화이야기, 음식 이야기를 들으며 행사가 시작되었다. 사회주의 체제에 따른 입국의 어려움, 내국인과 외국인을 구별한 이중화폐정책, 빈부격차, 인터넷 예약의 부재 등 현지에서 겪은 이야기들을 생생하게 나눴다.

ft (4)

새로운 문화에 호기심이 많은 오피니언 메이커들을 위한 새로운 콘셉트의 이벤트, 푸디스 테이블

그리고 쿠바 사람들이 점심식사로 즐겨먹는 쿠바 샌드위치 쿠킹쇼가 이어졌다. 쿠바 샌드위치의 핵심은 오렌지와 다양한 향신료에 마리네이드한 돼지고기, 두툼한 햄, 치즈, 피클, 그리고 샌드위치빵 양면에 골고루 바른 머스타드 소스와 버터다. 쿠킹쇼를 진행한 김지호 셰프는 샌드위치 빵으로 사용한 바게트와 치아바타에 머스타드과 버터를 바르는 모습부터 팬에 굽는 모습까지 보여주며 쉽고 재미있게 설명했다.

ft (17)

쿠바 요리는 역사적으로 페인, 프랑스, 아프리카, 아랍, 포르투갈 문화권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쿠바 요리는 스페인, 프랑스, 아프리카, 아랍, 포르투갈 문화권의 영향을 많이 받아 큐민, 오레가노, 월계수잎과 같은 강한 향신료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와 더불어 김지호 셰프는 죽기 전에 꼭 먹어야 할 세계 음식 재료로 꼽히는 ‘치미추리 소스’를 직접 만들어 남미식 토마토 부르스케타와 돼지고기 부르스케타를 선보였는데 치미추리 소스의 짜릿한 맛으로 참가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ft (19)

이 날 행사에서는 김지호 셰프가 남미식 토마토 부르스케타와 돼지고기 부르스케타를 선보였다

그리고 이어진 시가 클래스. 시가하면 쿠바, 쿠바하면 시가라고 할 정도로 시가는 쿠바 문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인데 특별히 우리나라에 쿠바 시가를 최초로 수입한 피에르시가 대표 피에르 코엔 아크닌이 직접 강연을 진행했다. 피에르는 “이 세상에서 가장 완벽한 물질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강연을 진행했다. “정답은 발효물질입니다. 와인, 꼬냑, 위스키, 그리고 한국의 김치와 된장처럼 발효는 물질의 완성도를 끌어올리는 고마운 화학반응입니다. 시가를 만들 때 마는 다섯 장의 나뭇잎은 모두 세가지의 발효단계를 거쳐 만들어집니다.”

ft (16)

쿠바의 영혼을 느끼고 싶다면 쿠바 샌드위치를

예전에는 시가가 정치권이나 금융권에 종사하는 고위계층이 즐기는 성공과 재력, 권력의 아이템이었지만 현대에는 시가를 피우는 것의 의미는 그 누구보다 정교한 오감과 수준 높은 취미를 가진 사람이라는 것을 나타낸다. 그래서 시가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훈련과 학습이 필요하기 때문에 시가의 역사와 의미, 시가를 피는 방법, 그리고 허공에 흩어지는 한 줄기 연기의 맛과 향을 찾아내는 방법까지 인문학적으로 설명했다. 특히 참석자 모두가 시가의 향을 직접 맡아보고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져 오감을 활용해 시가를 체험하는 기회도 마련되었다.

ft (10)

‘피에르 시가’ 대표 피에르 코엔 아크닌이 직접 시가강연을 진행했다

그리고 럼 테이스팅이 이어졌다. 럼 테이스팅을 진행한 믹솔로지스트 기욤 레오나드(Guillaume Leonard)은 럼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쿠바의 역사 여행을 하는 것과 같다고 이야기했다. 아시아가 원산지인 사탕수수는 콜롬보스가 15세기말에 쿠바에 사탕수수를 가져와 재배하기 시작하였고, 사탕수수 시럽에서 도수가 센 술을 추출하면서 럼이라는 술이 시작되었다고 말했다. 총 다섯 가지의 럼을 테이스팅했는데, 작은 잔에 Ron Legendario와 Havana Club을 조금씩 따라 비교 시음했다. Ron Legendario는 쿠바의 많은 럼 브랜드 중에서 가장 오래되어 원조로 알려져 있고, Havana Club은 가장 대중적인 럼으로 알려져 있다고 한다. 오크통에 숙성하는 럼은 숙성연도와 오크통의 종류에 따라 다양한 색깔을 만들어 낸다.

ft (14)

‘피에르 시가’는 우리나에 수입된 최초의 쿠바 시가로도 유명하다

세 시간 동안 알차게 진행된 푸디스테이블은 이번이 세 번째로 매 회 다른 국가를 주제로 삼는다. 푸디스테이블 기획자 김유경 디렉터는 푸디스테이블이 한 나라의 문화와 음식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문화행사이자 유관 브랜드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홍보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자 다양한 기관과 콜라보레이션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ft (12)

럼은 쿠바하면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식문화 아이콘으로 각광받고 있다

매 달 두 번씩 진행되는 푸디스테이블의 자세한 정보는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foodiestable에서 확인할 있다. 브랜드 콜라보레이션과 신청문의는 foodfocuskorea@gmail.com으로 가능하다.

 

 

yk kimContributor, Angela Kim

She is a food journalist of Digital Chosun Newspaper. In recent, she is working as a food director for restaurant business consulting. Also, she works as a member of Korea Tourism Organization’s Korea food team and appears on various media in Korea.

음식전문기자 출신인 김유경은 현재 외식업 컨설팅 푸드 디렉터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한국관광공사 및 해외 문화원과 연계해 해외에서 한식홍보를 하고 있으며, TV, 라디오 등 요리관련 프로그램에도 출연 중이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