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Korean finger style guitarist, Sandra Bae in ArtM Concert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 산드라 배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Photos by ArtM Concert

A Korean finger style guitarist Sandra Bae was the main guest of 83th ArtM Concert at uJung Art Center. In fact, Sandra Bae shared a stage with world renown finger style guitarist Trace Bundy and Tommy Emmanuel. 22 years old Guitar prodigy Sandra Bae whose talent has been loved by the world as her Youtube video of her playing guitar hit 10 million viewers.

Also, she released a duet ep album ‘After Rain’ with a Korean guitarist Kim Eun Sung in 2014, and did her first Asia tour with several world famous guitarists in March of this year. CultureM Magazine releases two clip of Celine Dion’s ‘My Heart Will Go On’  & her own track ‘Memory Lane’ performed by a Korean finger style guitarist Sandra Bae.

san2

A Korean finger style guitarist, Sandra Bae in ArtM Concert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 산드라 배

(주)현대약품이 주최하고 (주)아트엠플러스가 주관하는 제 83회 아트엠콘서트가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 산드라 배와 함께 지난 5월 유중아트센터에서 개최되었다. 산드라 배는 유튜브 조회수 1,300만건을 넘는 영상의 기타리스트로 15살 때부터 유튜브에 연주 영상을 올리기 시작해 어린 나이에 걸맞지 않은 연주력과 편곡 스타일로 다국적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멜로디, 리듬, 화성의 음악의 3요소를 한 대의 기타만으로 표현하는 핑거스타일 기법으로 더욱 유명한 그녀는 토미 임마누엘, 트레이스 번디 등 세계 최고의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들의 함께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컬쳐앰매거진이 83회 아트엠콘서트를 빛내준 산드라 배가 연주한 셀린 디옹의 ‘My Heart Will Go On’과 자작곡 ‘Memory Lane’ 연주 실황을 공개한다.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