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Hyun Jung’s ‘FEIGN’ series, ‘The Dictator of Judgement, Kim’ 심판의 독재자, 킴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Made with Flare More Info'> 0 Flares ×

Image by Kim Hyun Jung

Feign : The Dictator of Judgement, Kim

“Time once, I reeled too at the other’s judgement. And then I lost confidence, drive as an artist. But, I couldn’t crumble like this. So, I decided to be a dictator of my art piece for recovering myself. The dictator is a man who believes in himself despite some poor surroundings, and hold certain belief without gullible, I think.” – by a Korean painter, Kim Hyun Jung

kim (1)

Feign : The Dictator of Judgement, Kim / 내숭 : 심판의 독재자, 킴

내숭 : 심판의 독재자, 킴

“다른 사람들의 평가에 많이 흔들렸다. 그러다 보니 자신감도 의욕도 잃어갔다. 이렇게 흔들리고만 있을 수는 없었다. 내 자신을 찾기 위해 나는 내 그림의 독재자가 되기로 결심했다. 독재자란 자신의 확신을 믿고 나아가는 자신감, 그리고 다른 사람 말에 가볍게 휘둘리지 않는 올 곧은 신념을 갖고 있는 사람이 아닐까.” – 한국화 화가 김현정

 

 

wetrfsadgfd

Contributor, Kim Hyun Jung

A Korean painter, Kim Hyun Jung who captured publics & critics heart through her pieces ‘Feign’ series. Recently, she was awarded ‘Chunggang Culture Prize’ at ‘the 8th the woman of the year. CultureM Magazine releases her artworks ‘Feign’ series. http://www.kimhyunjung.kr/

2013년 첫 개인전 ‘내숭’ 시리즈로 시작해서 대한민국의 미술계 케이팝스타라 불리는 화가, 김현정. 평단과 대중의 이목을 동시에 사로잡은 그녀의 작품을 컬쳐엠매거진이 공개한다. http://www.kimhyunjung.kr/

Comments are closed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